*

*옛글닷컴ː열자列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꿈으로 현실을 판단하지 마라(초록몽樵鹿夢)


- 열자;제3편 주목왕[6]-


정나라 사람이 들에 나가 땔나무를 하다가 무엇에 쫓겨 달려오는 사슴 한 마리를 만나게 되었다. 나무꾼은 사슴을 막대기로 쳐서 잡았다. 그리고는 혹시나 남의 눈에 뜨일까 염려하여 죽은 사슴을 물이 없는 웅덩이에 급히 숨기고 그 위에 섶나무를 덮어놓고는 무척 기뻐했다.

그러나 그 나무꾼은 무엇이든 잊어버리기를 잘하였다. 그는 얼마 안되어 사슴을 감추어 둔 곳이 어디인지 잊어버리고 자기가 꿈을 꾸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하였다. 그는 사슴을 잡아 숨긴 것을 잊고 들을 걸어가면서 혼잣말로

「오늘 나무하러 갔다가 사슴 한 마리를 쳐서 잡았네. 그 사슴을 물 없는 웅덩이 속에 감추어 두었는네. 나는 그것이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네.」

하고 몇 번씩이나 노래 삼아 불렀다.

그 때 나무꾼 옆에서 가만히 그 노래를 엿듣고 있던 한 사람이 이상하게 생각하여 그 나무꾼의 말대로 그곳을 찾아가서 여기저기 뒤져 물 없는 웅덩이 속에 죽어있는 사슴 한 마리를 발견하여 집으로 가지고 왔다. 그는 기뻐서 그의 아내에게 말하였다.

“오늘 어떤 나무꾼이 꿈속에서 사슴 한 마리를 잡아 물 없는 웅덩이 속에 감추어 놓고도 그곳이 어디인지 모르고 있는 것을 내가 그곳을 찾아 사슴을 가지고 왔오. 그의 꿈은 진짜였오.”

그의 아내가 말하였다.

“아니어요. 당신 꿈에 나무꾼이 사슴을 얻은 것을 본 것일 거예요. 어떻게 나무꾼의 꿈이라고 할 수 있겠어요. 당신이 정말로 사슴을 얻었으니 당신의 꿈이 정말로 참된 꿈입니다.”

그 사람이 말하였다.

“어쨌든 지금 내가 실제로 사슴을 얻었으니, 그 나무꾼의 꿈이든 나의 꿈이든 내가 알 바 아니오.”

나무꾼은 집으로 돌아갔으나 어쩐지 사슴을 잃어버린 것이 서운했다. 그 날 밤 꿈에서 정말로 사슴을 감추어 둔 곳을 알았고, 또 꿈에 그 사슴을 가져간 사람이 누구이며, 또 어디에 살고 있는지도 알게 되었다. 다음날 아침에 어젯밤 꿈속에서 알아 낸 곳으로 찾아가서 그에게 사슴을 되돌려 달라고 하였다. 그러나 그는 사슴을 돌려주지 않았다. 그래서 마침내 두 사람은 소송을 하게 되었다. 재판관은 다음과 같이 판결을 하였다.

“나뭇군은 처음에 실제로 사슴을 얻고도 그것을 꿈이라 하였고, 나중에는 꿈속에서 사슴을 찾아낸 것을 사실이라 하였다. 또한 사슴을 가져온 사람은 실제로 사슴을 가지게 되어 지금 서로 제각기 사슴이 자기 것이라 다투고 있다. 또한 그의 아내는「꿈속에서 남의 사슴을 얻었다고 인정한 것은 사실은 남의 사슴을 얻은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사슴이 실제로 있다는 사실에 근거하여 두 사람은 그 사슴을 둘로 갈라 한 쪽씩 가지도록 판결한다.”

이 소문이 정나라 임금에게 알려지게 되었다.

정나라 임금이 말하였다.

“재판관도 역시 남의 사슴 한 마리를 둘로 나누어 가지라는 꿈을 꾸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 정나라 임금은 이 사건을 나라의 재상에게 물었다.

재상이 말하였다.

“그들이 꿈을 꾸었다는 것과 꿈을 꾸지 않았다는 것은 저도 잘 분간할 수 없습니다. 그들이 정말로 깨어 있었는지 꿈을 꾸고 있었는지는 옛날의 황제나 공구만이 알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황제와 공구가 이 세상에 없으니, 누가 이 사건을 분간해 낼 수 있겠습니까. 역시 재판관의 말을 따르는 것이 좋겠습니다.”


- 列子;第3篇 周穆王[6]-

鄭人有薪於野者, 遇駭鹿, 御而擊之, 斃之. 恐人見之也, 遽而藏諸隍中, 覆之以蕉, 不勝其喜. 俄而遺其所藏之處, 遂以爲夢焉. 順塗而詠其事. 傍人有聞者, 用其言而取之. 旣歸, 告其室人曰:「向薪者夢得鹿而不知其處 吾今得之, 彼直眞夢者矣?」室人曰:「若將是夢見薪者之得鹿邪? 詎有薪者邪? 今眞得鹿, 是若之夢眞邪?」夫曰:「吾據得鹿, 何用知彼夢我夢邪?」薪者之歸, 不厭失鹿, 其夜眞夢藏之之處, 又夢得之之主. 爽旦, 案所夢而尋得之. 遂訟而爭之, 歸之士師. 士師曰:「若初眞得鹿, 妄謂之夢 眞夢得鹿, 妄謂之實. 彼眞取若鹿, 而與若爭鹿. 室夫又謂夢認人鹿, 無人得鹿. 今據有此鹿, 請二分之.」以聞鄭君. 鄭君曰:「嘻!士師將復夢分人鹿乎?」訪之國相. 國相曰:「夢與不夢, 臣所不能辨也. 欲辨覺夢, 唯黃帝‧孔丘. 今亡黃帝‧孔丘, 孰辨之哉? 且恂士師之言可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