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자列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상대를 알아주면 따르게 된다


- 열자;제4편 중니[4]-


자하가 공자에게 물었다.

“안회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공자가 말했다,

“안회의 인덕은 나보다도 낫다.”

“자공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자공의 언변은 나보다도 낫다.”

“자로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자로의 용기는 나보다도 낫다.”

“자장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자장의 장엄함은 나보다도 낫다.”

자하가 자리를 피해 앉으며 공자에게 다시 물었다.

“그렇다면 그 네 사람은 어째서 선생님을 스승으로 모시고 있습니까?”

공자가 말했다,

“거기 앉거라. 내가 말해주마. 안회는 인도는 잘 지킬 수 있지만 때에 따라서 권도를 쓸 줄은 모른다. 자공은 언변은 좋지만 때에 따라 입을 다물고 말을 하지 않는 것이 더 효과가 있다는 것은 모른다. 자로는 자기가 남보다 용기가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때에 따라 겁쟁이가 되는 것이 더 용기가 있는 일이라는 것은 모르고 있다. 끝으로 자장은 자기 몸을 점잖게 하기는 잘 하지만 점잖지 못한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는 일은 잘하지 못한다. 내가 네 사람에 대해서 잘 알고 인정하기 때문에 그들이 나를 섬기되 두 마음으로 섬기지 않는 것이다.”


- 列子;第4篇 仲尼[4]-

子夏問孔子曰:「顔回之爲人奚若?」子曰:「回之仁賢於丘也.」曰:「子貢之爲人奚若?」子曰:「賜之辨賢於丘也.」曰:「子路之爲人奚若?」子曰:「由之勇賢於丘也.」曰:「子張之爲人奚若?」子曰:「師之莊賢於丘也.」子夏避席而問曰:「然則四子者何爲事夫子?」曰:「居!吾語汝. 夫回能仁而不能反. 賜能辨而不能訥, 由能勇而不能怯, 師能莊而不能同. 兼四子之有以易吾, 吾弗許也, 此其所以事吾而不貳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