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열자列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병 아닌 병


- 열자;제4편 중니[8]-


용숙이 문지에게 말했다.

“당신은 의술이 뛰어나니 내게 있는 병을 고칠 수 있겠습니까?”

문지가 대답했다.

“말씀대로 고쳐 보겠습니다. 먼저 증세를 말씀해 주십시오.”

용숙이 말했다.

“나는 동네 사람들이 다 나를 칭찬해 주어도 그것을 영광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온 나라 사람들이 나를 헐뜯어도 그것을 치욕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떤 이익을 얻어도 기뻐하지 않고, 그것을 잃어버려도 걱정하지 않습니다. 내가 살아 있는 것을 죽은 것 같이 보고, 나의 부귀한 생활을 빈천한 것 같이 보고, 사람들을 보기를 돼지를 보듯 합니다. 우리 집에 있는 것을 여관에 묵는 것 같이 생각하고, 우리 동네를 오랑캐 나라 같이 봅니다.

이런 증세들은 누가 벼슬자리나 상금을 주면서 착한 일을 하라고 권해도 그 증세를 떼어버릴 수가 없습니다. 누가 나에게 형벌을 주면서 그 증세를 떼어버리라고 하여도 나를 위협할 수 없습니다. 세상의 부귀빈천과 이해득실을 가지고도 이 증세를 무엇으로도 바꿔 놓을 수 없습니다. 슬픔과 즐거운 일을 가지고도 이 증세를 옮겨 놓을 수 없습니다.

나는 본래부터 나라의 임금을 섬긴다든가, 친한 동무와 사귄다든가, 처자를 거느린다든가, 노예를 부리는 것과 같은 일은 하지 못합니다. 이런 증세는 무슨 병입니까? 어떻게 해야 이런 증세를 고칠 수 있겠습니까?”

이 말을 듣고 문지는 용숙에게 밝은 쪽을 등지고 서게 하고, 문지 자신은 뒤에서 밝은 쪽을 향하여 그를 바라보고만 있었다. 잠시후 문지가 용숙에게 말했다.

“아! 나는 당신의 마음을 보았습니다. 당신의 마음은 텅 비어 있습니다. 거의 성인에 가깝습니다. 당신의 마음은 일곱 구멍 가운데 여섯 구멍은 속이 트여 있지만 한 구멍은 트여 있지 않습니다. 지금 당신이 당신의 성스럽고 슬기로운 것을 도리어 병으로 생각하는 것은 아마도 이 한 구멍이 트여 있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런 증세는 나의 얕은 의술로는 고칠 수 없습니다.”

말미암는 데가 없이 항상 생(生)하는 것은 도(道)다. 생에 말미암아 생하므로 비록 죽을 지라도 멸망하지 않으니 이것은 영원불변의 상도(常道)이고, 생으로 말미암아 멸망하는 것은 불행한 것이다. 말미암는 데가 있어서 항상 죽는 것도 역시 도이다. 사(死)에 말미암아 죽음으로 비록 죽지 않을지라도 스스로 멸망하는 것도 역시 영구불변의 상도다. 사에 말미암아 생하는 것은 다행한 일이다.

그러므로 쓰이는 데가 없이 생(生)하는 것을 도라 하고, 도를 써서 죽게 되는 것을 영구불변의 상도라 한다. 쓰이는 데가 있어 죽는 것도 역시 도라 하고, 도를 써서 죽게 되는 것도 역시 영구불변의 상도라 한다.

옛날 계량이라는 사람이 죽었을 때에는 양주가 그의 집 문을 바라보고 노래를 불렀다. 그러나 수오라는 사람이 죽었을 때에는 양주가 그의 시체를 어루만지며 곡을 했다. 사람이 이 세상에 나았다가 죽을 때에 뭇사람은 노래도 부르고, 뭇사람은 곡도 한다.

눈이 장차 멀려고 하는 사람은 눈이 멀기 전에 먼저 가을 털 같이 작은 물건을 본다. 귀가 장차 먹으려고 하는 사람은 귀가 먹기 전에 먼저 모기 같은 작은 벌레가 날아가는 날갯짓 소리를 듣는다. 입맛을 장차 잃어버리려 하는 사람은 입맛을 잃기 전에 먼저 치· 승 두 갯물의 합친 물맛을 가려낸다. 코가 장차 막히려고 하는 사람은 코가 막히기 전에 먼저 물건이 썩는 냄새를 맡는다. 몸이 장차 쓰러지려고 하는 사람은 쓰러지기 전에 먼저 빨리 내닫는다. 마음이 장차 혼미해지려고 하는 사람은 혼미해지기 전에 먼저 옳고 그른 것을 식별할 줄 안다. 그러므로 물건이 발전하여 극에 도달하지 않으면 제 자신으로 되돌아오지 않는다.


- 列子;第4篇 仲尼[8]-

龍叔謂文摯曰:「子之術微矣. 吾有疾, 子能已乎?」文摯曰:「唯命所聽. 然先言子所病之證.」龍叔曰:「吾鄕譽不以爲榮, 國毁不以爲辱 得而不喜, 失而弗憂 視生如死, 視富如貧, 視人如豕, 視吾如人. 處吾之家, 如逆旅之舍 觀吾之鄕, 如戎蠻之國. 凡此衆疾, 爵賞不能勸, 刑罰不能威, 盛衰利害不能易, 哀樂不能移. 固不可事國君, 交親友, 御妻子, 制僕隷. 此奚疾哉? 奚方能已之乎?」文摯乃命龍叔背明而立. 文摯自後向明而望之, 旣而曰:「嘻!吾見子之心矣, 方寸之地虛矣, 幾聖人也!子心六孔流通, 一孔不達. 今以聖智爲疾者, 或由此乎!非吾淺術所能已也.」無所由而常生者道也. 由生而生, 故雖終而不亡, 常也. 由生而亡, 不幸也. 有所由而常死者, 亦道也. 由死而死, 故雖未終而自亡者, 亦常. 由死而生, 幸也. 故無用而生謂之道, 用道得終謂之常 有所用而死者亦謂之道, 用道而得死者亦謂之常.

季梁之死, 楊朱望其門而歌. 隨梧之死, 楊朱撫其屍而哭. 隷人之生, 隷人之死, 衆人且歌, 衆人且哭.目將眇者先睹秋毫 耳將聾者先聞蚋飛 口將爽者先辨淄澠 鼻將窒者先覺焦朽 體將僵者先亟犇佚 心將迷者先識是非:故物不至者則不反.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