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육도六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군주와 신하의 관계


- 제1편 문도 제4장 대례[1]-


문왕이 태공에게 물었다.

“임금과 신하의 예는 어떠해야 합니까.”

태공이 대답하였다.

“임금으로서는 오직 굽어볼 따름이며, 신하로서는 오직 침착할 따름입니다. 굽어보되 멀리함이 없으며, 침착하되 숨김이 없어야 합니다. 임금이 되어서는 오직 골고루 미치게 할 따름이며, 신하되어서는 오직 정하여진 대로 할 따름입니다. 골고루 미치게 하는 것은 하늘을 본받음이요, 정하여진 대로 하는 것은 땅을 본받음입니다. 하나는 하늘이요, 하나는 땅입니다. 따라서 대례가 이루어지게 됩니다.”


- 第1篇 文韜 第4章 大禮[1]-

文王問太公曰 「君臣之禮如何?」 太公曰 「爲上惟臨, 爲下惟沉. 臨而無遠, 沉而無隱. 爲上惟周, 爲下惟定. 周, 則天也;定, 則地也. 或天或地, 大禮乃成.」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