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육도六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적의 허를 찔러라


- 제2편 무도 제16장 병도[2]-


무왕이 물었다.

“두 군대가 서로 만나 그도 오지 못하고 나도 가지 못하며, 서로 굳게 방비를 갖추고, 감히 먼저 도발치 못할 때, 내가 이를 습격하고자 하여도 이를 얻지 못할 경우에는 어찌하면 좋겠습니까.”

태공이 대답하였다.

“겉으로는 어지러우나 속은 정비되고, 굶주림을 보이며 실은 배부르고, 안으론 정병이면서 밖으론 둔병인 체 하고, 혹은 합하며 혹은 떨어지게 하고, 혹은 집합하며 혹은 분산시키고, 그 꾀하는 걸 숨기고 그 기밀을 지키고, 그 보루를 높게 하고, 그 정예부대를 잠복시키고 고요하게 하여 소리 없는 듯이 하면, 적은 나의 방비하는 곳을 모를 것입니다. 그 서쪽을 치려거든 그 동쪽을 습격하십시오.”

무왕이 말하였다.

“적군이 아군의 사정을 탐지하고, 아군의 꾀를 안다면 이럴 때는 어찌하면 좋겠습니까.”

태공이 대답하였다.

“군대가 승리하는 방법은 적군의 기밀을 몰래 살피며, 신속히 그 이로움을 타며, 또 급히 그 불의를 쳐야 합니다.”


- 第2篇 武韜 第16章 兵道[2]-

武王問曰 「兩軍相遇, 彼不可來, 此不可往, 各設固備, 未敢先發. 我欲襲之, 不得其利, 爲之奈何?」

太公曰 「外亂而內整, 示飢而實飽, 內精而外鈍. 一合一離, 一聚一散. 陰其謀, 密其機, 高其壘, 伏其銳士, 寂若無聲, 敵不知我所備. 欲其西, 襲其東.」

武王曰 「敵知我情, 通我謀, 爲之奈何?」

太公曰 「兵勝之術, 密察敵人之機而速乘其利, 復疾擊其不意.」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