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육도六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닥친 일은 말하지 마라


- 제3편 용도 제26장 군세[1]-


무왕이 태공에게 물었다.

“적을 치는 법은 어떻습니까.”

태공이 대답하였다.

“기세는 적군의 움직임에 말미암습니다. 변화는 두 진 사이에 생기며, 기습과 정면공격은 무궁한 근원에서 생깁니다.

그러므로 다다른 일은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병을 쓰는 법은 말하지 않습니다. 또한 일이 닥쳐 하는 말은 자세히 듣기에 부족하며, 병을 쓰는 것은 그 상태를 제대로 볼 수 없습니다. 빨리 가고 홀연히 오며, 능히 홀로 오로지 하여 제어되지 않는 것이 병을 쓰는 법입니다.”


- 第3篇 龍韜 第26章 軍勢[1]-

武王問太公曰 「攻伐之道奈何?」 

太公曰 「勢因敵之動, 變生於兩陣之間, 奇正發於無窮之源. 故至事不語, 用兵不言. 且事之至者, 其言不足聽也;兵之用者, 其狀不定見也. 倏而往, 忽而來, 能獨專而不制者, 兵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