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육도六韜*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높은 산과 바위산에서 싸울 때


- 제5편 표도 제47장 오운산병[1]-


무왕이 태공에게 물었다.

“군사를 이끌고 적의 제후 땅에 깊숙이 들어가 높이 솟은 산, 바위산에 이르렀는데, 그 위가 높고 높아, 군사를 가릴 초목도 없는 데다 사면으로부터 적의 공격을 받아 삼군은 두려워 떨며 사졸들은 혼란에 빠졌을 경우, 나는 이곳에서 지키면 견고하고 싸우면 반드시 이기고자 합니다. 이럴 경우에는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태공이 대답하였다.

“무릇 삼군이 산의 높은 곳에 의거하면 적군 때문에 새가 높은 나무에 깃들은 꼴이 되어 밑으로 내려갈 수 없는 궁지에 몰리게 되고, 산 밑에 진을 치면 적군 때문에 감옥에 갇힌 꼴이 되어 밖으로 빠져나갈 수 없는 궁지에 빠져 버리게 됩니다. 양쪽이 다 불리한 지점이지만 만부득이 산 위에 진을 쳐야 할 때에는 반드시 오운의 진을 쳐야 할 것입니다.”


- 第5篇 豹韜 第47章 烏雲山兵[1]-

武王問太公曰 「引兵深入諸侯之地, 遇高山盤石, 其上亭亭, 無有草木, 四面受敵. 吾三軍恐懼, 士卒迷惑. 吾欲以守則固, 以戰則勝. 爲之奈何?」

太公曰 「凡三軍, 處山之高, 則爲敵所棲;處山之下, 則爲敵所囚. 旣已被山而處, 必爲鳥雲之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