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牧[두목]山行[산행]가을 산에 오르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92  


山行[산행] 가을 산에 오르다

 

- [杜牧]두목 -

 

遠上寒山石徑斜[원상한산석경사] 한참 오른 가을 산 비탈진 돌길

白雲生處有人家[백운생처유인가] 흰 구름 이는 곳에 인가 두어 채

停車坐愛楓林晩[정거좌애풍림만] 수레 멈춰 앉게 하는 저녁 단풍 숲

霜葉紅於二月花[상엽홍어이월화] 서리 맞은 가을 잎 봄꽃보다 더 붉어



​❍ 두목[杜牧] 만당(晩唐)의 문장가이자 시인으로 자()는 목지(牧之), 호는 번천(樊川), 경조(京兆) 만년(萬年: 지금의 섬서성陝西省 서안西安)의 사족(士族) 출신이다. 고시(古詩)는 두보(杜甫)와 한유(韓愈)의 영향을 받아 사회와 정치에 관한 내용이 많다. 장편시는 필력이 웅장하고 장법(章法)이 엄정하며 감개가 깊다. 근체시(近體詩) 특히 칠언절구(七言絶句)에 능하였는데 서정적이며 풍경을 읊은 것이 많고, 격조가 청신(淸新)하고 감정이 완곡하고도 간명하다. 시어의 조탁(彫琢) 못지않게 내용을 중시했다. 병법에도 밝아 손자(孫子)에 주석을 내어 손자십가주(孫子十家註)에 들어 있다. 강직한 성품의 소유자로, 당나라의 위기를 구하기 위해 용병술을 논한 죄언(罪言)을 지어 황제에게 올린 바 있다. 26세 때 진사에 급제하여, 황주(黃州), 지주(池州), 목주(睦州)에서 자사(刺史)를 지냈고, 사관수찬(史舘修撰전중시어사(殿中侍御史중서사인(中書舍人)을 지냈다. 중서성의 별칭이 자미성(紫微省)이었던 까닭에 사람들이 두자미(杜紫微)라고 불렀고, 사훈원외랑(司勛員外郞)을 지내서 두사훈(杜司勛)이라고도 불렀으며, 두보(杜甫)와 구별하기 위해 두보를 대두(大杜) 또는 노두(老杜)라고 하고 두목을 소두(小杜)라고 불렀고, 또 이상은(李商隱)과 이름을 나란히 했다 하여 소이두(小李杜)라고도 불렀는데 이백과 두보의 병칭인 이두(李杜)와 구별하기 위한 것이었다. 장안 남쪽 번천(樊川)에 있는 별장에서 지내게 된 만년에는 두번천(杜樊川)으로 불렸다. 두목은 당조(唐朝)에서 이름이 높은 경조두씨(京兆杜氏)로 서진(西晉)의 군사가인 두예(杜預)16세손이다. 두목과 두보는 같은 두예의 후예였지만 그 지파가 달랐는데, 두보는 두예의 아들 두탐(杜耽)의 후예였고, 두목은 두예의 다른 아들 두윤(杜尹)의 후예였다. 저작으로 번천문집(樊川文集) 20권이 있다.

한산[寒山] 가을 산의 별칭. 가을이 되면 산에 한기가 있다 하여 한산(寒山)이라고도 한다. 초목이 시든 썰렁한 겨울의 산. 인기척 없는 쓸쓸한 산.

한산[寒山] 절강성(浙江省) 천태현(天台縣)에 있는 산으로 당나라 때 시승(詩僧) 한산자(寒山子)가 살았던 곳이다. 한산자(寒山子)는 자신의 시에 우습겠지 한산이 다니는 길에, 수레나 말이 다닌 자취 없으니.[可笑寒山道, 而無車馬踪]”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110 金壽恒[김수항]雪夜獨坐[설야독좌]눈오는 밤 홀로 앉아 3299
109 申欽[신흠]大雪[대설]큰 눈 4483
108 高適[고적]除夜作[제야작]한 해를 보내며 3386
107 白居易[백거이]問劉十九[문유십구]눈 내릴 것 같은 저녁 3444
106 白居易[백거이]夜雪[야설]밤에 내린 눈 6876
105 柳宗元[유종원]江雪[강설]눈 나리는 강 5218
104 黃景仁[황경인]冬夜[동야]겨울밤 3901
103 金堉[김육]瀟川詠懷[소천영회]소천에서 회포를 읊다 2311
102 凌雲[능운]待郎君[대낭군]낭군을 기다리며 4364
101 陶淵明[도연명]乙酉歲九月九日[을유세구월구일]어느덧 가을도 저물어 2417
100 杜牧[두목]山行[산행]가을 산에 오르다 4893
99 杜甫[두보]客夜[객야]객지의 밤 36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