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陶淵明[도연명]乙酉歲九月九日[을유세구월구일]어느덧 가을도 저물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158  
 
乙酉歲九月九日[을유세구월구일]어느덧 가을도 저물어
 
- 陶淵明[도연명]-
 
靡靡秋已夕[미미추이석]어느덧 가을도 이미 저물어
凄凄風露交[처처풍로교]바람과 이슬이 모두 싸늘하네
蔓草不復榮[만초불복영]덩굴진 풀도 생기를 잃고
園木空自凋[원목공자조]뜰의 나무도 쓸쓸히 시드네
淸氣澄餘滓[청기증여재]맑은 기운으로 더러움을 씻어내고
杳然天界高[묘연천계고]아득히 하늘은 높기만 하네
哀蟬無留響[애선무유향]애처로운 매미는 울음을 그치고
叢雁鳴雲霄[총안명운소]기러기 떼 멀리 구름 속에 울며 가네
萬化相尋繹[만화상심역]만물이 서로 찾아 변하여 가는데
人生豈不勞[인생기불로]우리 사람 또한 힘들지 않으랴
從古皆有沒[종고개유몰]옛부터 우리 모두 언젠가는 죽는 것
念之中心焦[염지중심초]생각하니 가슴속이 타들어 가네
何以稱我情[하이칭아정]무어라 내 감정을 이름지으랴
濁酒且自陶[탁주차자도]탁주에나 도연히 취해야지
千載非所知[천재비소지]천년 후의 일은 알 바 아니니
聊以永今朝[요이영금조]이 아침이나 마냥 즐겨야겠네
 
 



번호 제     목 조회
122 李紳[이신]憫農[민농]가엾은 농부 3171
121 諸葛亮[제갈량]梁甫吟[양보음]양보음 2414
120 陳師道[진사도]絶句[절구]세상만사 2786
119 賀知章[하지장]回鄕偶書[회향우서]고향에 돌아와서 3659
118 金炳淵[김병연]蘭皐平生詩[난고평생시]나의 한 평생 2823
117 金炳淵[김병연]自顧偶吟[자고우음]나를 돌아보며 우연히 읊다 2308
116 金炳淵[김병연]卽吟[즉음]즉흥적으로 읊다 2299
115 金炳淵[김병연]喪配自輓[상배자만]아내를 애도하며 1840
114 金炳淵[김병연]自嘆[자탄]스스로 탄식하다 2896
113 丁若鏞[정약용]有兒[유아]가엾은 오누이 2947
112 李恒福[이항복]雪後[설후]눈 내린 뒤에 2822
111 謝靈運[사령운]歲暮[세모]한 해를 보내며 400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