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白[이백]友人會宿[우인회숙]벗들과 모여 놀다 자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93  
 
友人會宿[우인회숙]벗들과 모여 놀다 자다
 
- 李白[이백]-
 
滌蕩千古愁[척탕천고수]천고의 시름이 씻어지도록
留連百壺飮[유연백호음]한자리에 연거푸 술을 마시네
良宵宜且談[양소의차담]좋은 밤 얘기는 길어만 가고
皓月不能寢[호월불능침]달이 밝아 잠에 못 들게 하네
醉來臥空山[취래와공산]취하여 고요한 산에 누우니
天地卽衾枕[천지즉금침]천지가 곧 베게이고 이불어라
 
 



번호 제     목 조회
422 徐居正[서거정] 悶雨[민우] 가뭄걱정 3218
421 丁若鏞[정약용]曉坐[효좌]새벽에 홀로 앉아 3216
420 王維[왕유]竹里館[죽리관]대숲에서 3216
419 李白[이백]友人會宿[우인회숙]벗들과 모여 놀다 자다 3194
418 鄭知常[정지상] 開聖寺 八尺房[개성사 팔척방] 개성사에서 3177
417 丁若鏞[정약용]有兒[유아]가엾은 오누이 3176
416 白居易[백거이]賦得古原草送別[부득고원초송별]언덕 위 우거진 저 풀들은 3169
415 金壽恒[김수항]雪夜獨坐[설야독좌]눈오는 밤 홀로 앉아 3168
414 戴益[대익]探春[탐춘]봄을 찾아서 3162
413 杜甫[두보]新婚別[신혼별]신혼의 이별 3160
412 李白[이백]長干行[장간행]장간행 3159
411 陶淵明[도연명]自祭文[자제문]스스로 쓴 제문 315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