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白[이백]烏夜啼[오야제]까마귀 우는 밤에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884  


烏夜啼[오야제] 까마귀 우는 밤에


- 李白[이백] -


黃雲城邊烏欲棲[황운성변오욕서] 노을 지는 성 주변에 까마귀 깃들고자

歸飛啞啞枝上啼[귀비아아지상제] 날아와 까악까악 가지 위에 홀로 울고

機中織錦秦川女[기중직금진천녀] 베틀 위 비단 짜는 진천의 아가씨는

碧紗如烟隔窓語[벽사여연격창어] 연기 같은 창 너머 정든 님 목소린가

停梭然憶遠人[정사창연억원인] 북 멈추고 쓸쓸히 멀리 간 이 그리다

獨宿空房淚如雨[독숙공방누여우] 빈방에 홀로 자니 눈물이 비오는 듯



 



번호 제     목 조회
134 陸龜蒙[육구몽]新沙[신사]새로 생긴 모래톱 2826
133 李白[이백]客中行[객중행]여행중 난릉에서 3340
132 李白[이백]送友人[송우인]친구를 보내며 3205
131 李白[이백]烏夜啼[오야제]까마귀 우는 밤에 2885
130 李白[이백]友人會宿[우인회숙]벗들과 모여 놀다 자다 3021
129 李白[이백]長干行[장간행]장간행 2999
128 李白[이백]靜夜思[정야사]고향 생각 3428
127 李白[이백]採蓮曲[채련곡]연밥 따는 처녀 3131
126 李白[이백]秋浦歌[추포가]추포가 3601
125 李商隱[이상은]樂遊原[낙유원]낙유원에 올라 2678
124 李商隱[이상은]無題[무제]사랑이 싹틀 때 3545
123 李商隱[이상은]無題[무제]초는 재 되어야 392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