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白居易[백거이]母別子[모별자]모자의 이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54  
 
母別子[모별자]모자의 이별
 
- 白居易[백거이]-
 
母別子[모별자]어미는 자식과 헤어지고
子別母[자별모]자식은 어머니와 헤어지니
白日無光哭聲苦[백일무광곡성고]태양도 빛을 잃고 곡소리 처절하네
關西驃騎大將軍[관서표기대장군]관서의 표기대장군
去年破虜新策勳[거년파로신책훈]오랑캐를 격파하고 공을 세워
勅賜金錢二百萬[칙사금전이백만]천자에게 이백만량 상금을 받아
洛陽迎得如花人[낙양영득여화인]꽃 같은 여인 낙양에서 얻었다네
新人迎來舊人棄[신인영래구인기]새 여인 얻고는 오랜 처를 버리니
掌上蓮花眼中刺[장상연화안중자]손바닥 위 연꽃이듯 눈에 가시이듯
迎新棄舊未足悲[영신기구미족비]새 사람 얻어 버림받음 견딜만하나
悲在君家留兩兒[비재군가유양아]집에 남겨진 두 아들을 어찌하리
一始扶行一初坐[일시부행일초좌]이제야 겨우 걷고, 겨우 앉는데
坐啼行哭牽人衣[좌제행곡견인의]앉아 울고, 걸으며 울고 매달리네
以汝夫婦新燕婉[이여부부신연완]그대들 새 부부 된 정분 덕에
使我母子生別離[사아모자생별리]우리 모자 생이별하게 되었으니
不如林中烏與鵲[불여임중오여작]숲 속 까막까치만도 못하구나
母不失雛雄伴雌[모불실추웅반자]어미 새끼 잃지 않고 암수 짝하거늘
應似園中桃李樹[응사원중도이수]우리 모자 뜰 안 복숭아 오얏같이
花落隨風子在枝[화락수풍자재지]바람에 꽃잎 지고 열매만 남는구나
新人新人聽我語[신인신인청아어]새댁 새댁이여 내 말을 들어보오
洛陽無限紅樓女[낙양무한홍루여]수많은 낙양의 홍루 미인도 많아
但願將軍重立功[단원장군중입공]언젠가 장군 다시 공을 세운면
更有新人勝於汝[갱유신인승어여]그대보다 더 예쁜 새 사람 얻으리
 
 



번호 제     목 조회
157 孟浩然[맹호연]臨洞庭[임동정]동정호에서 2281
156 無名氏[무명씨]古詩十九首 01[고시 19수 01]가고 가신 님아 1949
155 無名氏[무명씨]古詩[고시]열다섯에 전쟁에 나갔다가 1809
154 白居易[백거이]古墳[고분]오래된 무덤 2204
153 白居易[백거이]母別子[모별자]모자의 이별 1855
152 白居易[백거이]婦人苦[부인고]여자의 괴로움 1645
151 白居易[백거이]不致仕[불치사]사직하지 않는 자들 2037
150 白居易[백거이]悲哉行[비재행]슬프다 1933
149 白居易[백거이]琵琶行[비파행]비파행 5768
148 白居易[백거이]慈烏夜啼[자오야제]밤에 우는 까마귀 1997
147 白居易[백거이]長恨歌[장한가]기나긴 한의 노래 2504
146 白居易[백거이]增內[증내]아내에게 2264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