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甫[두보]贈衛八處士[증위팔처사]다시 벗을 만나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363  


贈衛八處士[증위팔처사] 위팔처사에게 / 오랜만에 찾은 친구네


- 杜甫[두보] -


人生不相見[인생불상견] 살아가며 서로 만나지 못함이

動如參與商[동여삼여상] 하늘 끝 서로 멀리 참성 상성 같더니

今夕復何夕[금석부하석] 이 저녁은 대체 어찌된 저녁인지

共此燈燭光[공차등촉광] 그대와 더불어 촛불을 밝히었네

少壯能幾時[소장능기시] 인생에 젊은 날이 얼마나 되리

鬂髮各已蒼[빈발각이창] 귀밑머리 둘 다 희끗희끗 세버렸네

訪舊半爲鬼[방구반위귀] 옛 친구들 찾아보니 반 넘어 귀신 됐고

驚呼熱中腸[경호열중장] 놀라 불러보니 속만 끓어올라

焉知二十載[언지이십재] 어찌 알았으랴 헤어진 지 이십년에

重上君子堂[중상군자당] 다시 그대 집에 오르게 될 줄을

 

昔別君未婚[석별군미혼] 그대 헤어질 땐 미혼이더니

兒女忽成行[아녀홀성행] 어느덧 자녀들이 줄을 잇누나

怡然敬父執[이연경부집] 기쁘게 아버지의 친구를 맞이하며

問我何方來[문아하방래] 어디서 오셨는지 공손히 묻고

問答未及已[문답미급이] 물음에 답이 채 끝나기 전에

兒女羅酒漿[아녀나주장] 자녀들이 술상을 차려 내오네

夜雨剪春[야우전춘구] 밤비 속에 봄 부추를 베어 오고

新炊間黃粱[신취간황량] 새로 지은 따슨 밥엔 메조 섞었네

主稱會面難[주칭회면난] 주인은 만나기 어려움을 말하며

一擧累十觴[일고누십상] 연거푸 열 잔의 술을 권하는데

十觴亦不醉[십상역불취] 열 잔을 다 마셔도 취하지 않음은

感子故意長[감자고의장] 변치 않은 옛정에 감동했기 때문이리

明日隔山岳[명일격산악] 날 밝아 산악을 사이에 두고 헤어지면

世事兩茫茫[세사양망망] 앞으로 우리 앞날 또 어떻게 될런지

 

참상[參商] 참성(參星)과 상성(商星). (참성은 서쪽에, 상성은 동쪽에 있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다는 데서) 서로 떨어져 있어 만날 수 없음을 이르는 말. (두 별이 서로 동시에 나타나지 않으므로) 혈육·친구를 오래도록 만나지 못하는 것을 말함. 삼상(參商).

성행[成行] 열을 짓다. 줄을 이루다.

부집[父執] 아버지의 친구로 아버지와 나이가 비슷한 어른. 남의 화를 돋우어 함부로 말로써 다툼.

 


 



번호 제     목 조회
169 杜甫[두보]月夜憶舍弟[월야억사제]달밤의 아우 생각 2399
168 杜甫[두보]贈衛八處士[증위팔처사]다시 벗을 만나 2364
167 杜甫[두보]贈花卿[증화경]화경에게 2545
166 杜甫[두보]春望[춘망]봄날 멀리 바라보며 3004
165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二]음주20수2 / 선행을 쌓아도 2033
164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八]잡시12수8 / 벼슬살이 바라지 않았고 2033
163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七]잡시12수7 / 세월은 쉬지 않고 2346
162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六]잡시12수6 / 어른들이 말씀하시면 1811
161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五]잡시12수5 / 내가 젊었을 때는 2237
160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二]잡시12수2 / 하얀 해가 지고 3782
159 梅堯臣[매요신]陶者[도자]기와쟁이 1835
158 孟郊[맹교]織婦辭[직부사]베 짜는 아낙네 2012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