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甫[두보]新婚別[신혼별]신혼의 이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26  
 
新婚別[신혼별]신혼의 이별
 
- 杜甫[두보]-
 
兎絲附蓬麻[토사부봉마]새삼이 쑥대에 붙어사는 것은
引蔓故不長[인만고부장]덩굴을 끌고는 못 살기 때문이니
嫁女與征夫[가녀여정부]출정하는 사람에게 시집가는 것은
不如棄路傍[부여기노방]길가에 버려지는 것만 못하네
結髮爲君妻[결발위군처]머리 묶고 그대의 아내가 되어
席不煖君牀[석부난군상]잠자리에 온기가 돌 새도 없이
暮婚晨告別[모혼신고별]저녁에 결혼하여 새벽에 이별하니
無乃太怱忙[무내태총망]어찌 이리 황망할 수가 있나
君行雖不遠[군항수부원]그대 가는 길 비록 멀지 않지만
守邊赴河陽[수변부하양]변방을 지키러 하양에 가니
妾身未分明[첩신미분명]나의 신분 아직 분명치 않은데
何以拜姑嫜[하이배고장]시부모껜 어떻게 절을 올리나
父母養我時[부모양아시]부모님 나를 기르실 적에
日夜令我藏[일야령아장]밤낮 집안에 고이 길렀지만
生女有所歸[생녀유소귀]딸을 낳으면 시집 보내야 하는 것
雞狗亦得將[계구역득장]닭과 개마저도 데리고 가네
君今往死地[군금왕사지]그대 이제 사지로 가니
沈痛迫中腸[침통박중장]침통함이 창자까지 밀어닥치네
誓欲隨君去[서욕수군거]맹세코 그대를 따라가려고 하나
形勢反蒼黃[형세반창황]그러면 사정이 더 어렵게 되겠지
勿爲新婚念[물위신혼념]신혼이란 생각은 잊어버리고
努力事戎行[노력사융항]군대의 일에나 힘쓰시기를
婦人在軍中[부인재군중]아녀자 걱정하는 마음 있으면
兵氣恐不揚[병기공부양]병사들의 사기 떨어질까 두렵네
自嗟貧家女[자차빈가녀]스스로 한탄하니 가난한 집의 딸이
久致羅襦裳[구치나유상]어렵게 비단 옷을 장만했건만
羅襦不復施[나유부복시]비단 저고리는 다시 입지 않고
對君洗紅粧[대군세홍장]그대 보는 앞에서 화장을 지우네
仰視百鳥飛[앙시백조비]고개 들어 새들이 나는 것을 보니
大小必雙翔[대소필쌍상]크나 작으나 쌍으로 나는데
人事多錯迕[인사다착오]사람 사는 일에는 어긋남이 많지만
與君永相望[여군영상망]그대와 영원히 마주 볼 수 있다면
 
※ 三吏三別(삼리삼별 ; 3리3별)  
 



번호 제     목 조회
422 徐居正[서거정] 悶雨[민우] 가뭄걱정 3170
421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五]음주20수5 / 초막 짓고 마을에 살아도 3162
420 丁若鏞[정약용]曉坐[효좌]새벽에 홀로 앉아 3155
419 李白[이백]友人會宿[우인회숙]벗들과 모여 놀다 자다 3143
418 丁若鏞[정약용]有兒[유아]가엾은 오누이 3142
417 鄭知常[정지상] 開聖寺 八尺房[개성사 팔척방] 개성사에서 3137
416 杜甫[두보]新婚別[신혼별]신혼의 이별 3127
415 金壽恒[김수항]雪夜獨坐[설야독좌]눈오는 밤 홀로 앉아 3121
414 戴益[대익]探春[탐춘]봄을 찾아서 3120
413 白居易[백거이]賦得古原草送別[부득고원초송별]언덕 위 우거진 저 풀들은 3113
412 李白[이백]長干行[장간행]장간행 3107
411 李荇[이행]花徑[화경]꽃 길 310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