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甫[두보]石壕吏[석호리]석호촌의 관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53  
 
石壕吏[석호리]석호촌의 관리
 
- 杜甫[두보]-
 
暮投石壕村[모투석호촌]날 저물어 석호촌에 묵노라니
有吏夜捉人[유리야착인]밤 되자 징병하는 관원이 왔네
老翁踰墻走[노옹유장주]할아범은 담을 넘어 달아나고
老婦出門看[노부출문간]늙은 할멈 문 열고 나가서 맞네
吏呼一何怒[이호일하노]관원의 호통은 어찌 그리 노엽고
婦啼一何苦[부제일하고]할멈의 울음은 어찌 그리 괴로운가
聽婦前致詞[청부전치사]할멈이 나가서 하는 말을 들으니
三男鄴城戍[삼남업성수]아들 셋이 업성 싸움에 나가
一男附書至[일남부서지]한 아들이 편지를 보내왔는데
二男新戰死[이남신전사]두 아들이 얼마 전에 전사했다네
存者且偸生[존지차투생]산 사람은 근근히 살아가겠지만
死者長已矣[사자장이의]죽은 놈은 영영 끝이 아닌가
室中更無人[실중갱무인]집안에는 달리 사람이 없고
惟有乳下孫[유유유하손]있다면 젖먹이 손자 있을 뿐
孫有母未去[손유모미거]며느리가 있으나 못 움직이니
出入無完裙[출입무완군]치마하나 변변한 것이 없다하네
老軀力雖衰[노구역수쇠]늙은 몸 비록 힘은 없어도
請從吏夜歸[청종이야귀]이 밤에 따라가고자 하니
急應河陽役[급응하양역]서둘러 하양의 부역에 나가
猶得備晨炊[유득비신취]아침밥이라도 짓겠다하네
夜久語聲絶[야구어성절]밤이 깊어지니 말소리는 그치고
如聞泣幽咽[여문읍유열]잠결에 흐느끼는 소리를 들은 듯
天明登前途[천명등전도]날 밝아 다시 길 떠날 때에
獨如老翁別[독여노옹별]작별한 사람은 할아범뿐이었네
 
※ 三吏三別(삼리삼별 ; 3리3별)
 



번호 제     목 조회
517 白居易[백거이]不出門[불출문]문밖에 안 나가고 3522
516 劉希夷[유희이]代悲白頭翁[대비백두옹]백발을 슬퍼하는 노인을 대신하여 3516
515 杜牧[두목]山行[산행]가을 산에 오르다 3507
514 申欽[신흠]大雪[대설]큰 눈 3507
513 金正喜[김정희] 悼亡[도망] 죽은 아내를 애도함 3462
512 凌雲[능운]待郎君[대낭군]낭군을 기다리며 3446
511 羅鄴[나업]流水[유수]흐르는 물 3441
510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二]잡시12수2 / 하얀 해가 지고 3441
509 鄭夢周 [정몽주] 江南柳 [강남류] 강남의 버들 3284
508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一]잡시12수1 / 세월은 기다리지 않는다 3262
507 杜甫[두보]石壕吏[석호리]석호촌의 관리 3254
506 王安石[왕안석] 卽事二首[즉사2수] 구름은 지금 어디에 있는가 324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