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甫[두보]茅屋爲秋風所破歌[모옥위추풍소파가]가을 바람에 띠지붕 날아가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138  
 
茅屋爲秋風所破歌[모옥위추풍소파가]가을 바람에 띠지붕 날아가
 
- 杜甫[두보]-
 
八月秋謂風怒號[팔월추위풍노호]팔월이라 가을되어 거센 바람 불어와
卷我屋上三重茅[권아옥상삼중모]띠로 이은 세 겹 지붕 둘둘 걷어가니
茅飛渡江灑江郊[모비도강쇄강교]강 건너 날아간 띠 강기슭에 흩어졌네
高者挂罥長林梢[고자괘견장림초]높은 것은 나뭇가지 끝에 걸리고
下者飄轉沈塘坳[하자표전침당요]낮은 것은 바람에 쓸려 진창에 빠졌네
南村羣童欺我老無力[남촌군동기아노무력]남촌의 아이들은 노쇄한 날 얕보아
忍能對面爲盜賊[인능대면위도적]뻔뻔스레 내 앞에서 도둑질을 일삼네
公然抱茅入竹去[공연포모입죽거]보란 듯 띠를 안고 대숲으로 사라지나
脣焦口燥呼不得[순초구조호부득]입술 타고 입은 말라 소리도 못 치네
歸來倚杖自嘆息[귀내의장자탄식]돌아와 지팡이에 기대어 탄식하니
俄頃風定雲墨色[아경풍정운묵색]잠시 후 바람 자고 먹구름 드리우며
秋天漠漠向昏黑[추천막막향혼흑]가을 하늘 아득히 어둠이 짙어가네
布衾多年冷似鐵[포금다년냉사철]오래 덮은 베 이불은 쇠붙이처럼 차고
嬌兒惡臥踏裏裂[교아악와답리열]잠버릇 나쁜 아이 이불 속을 발로 찢네
牀牀屋漏無乾處[상상옥루무건처]자리마다 비가 새어 마른 곳이 없는데
雨脚如麻未斷絶[우각여마미단절]삼대 같은 빗발은 그칠 기미가 없네
自經喪亂少睡眠[자경상난소수면]난리를 겪은 후로 밤잠마저 줄었으니
長夜沾濕何由徹[장야첨습하유철]눅눅한 자리에서 긴 밤 어이 세우나
安得廣厦千萬間[안득광하천만간]어찌하면 천만간 커다란 집을 지어
大庇天下寒士俱歡顔[대비천하한사구환안]가난한 선비들과 기쁜 얼굴로
風雨不動安如山[풍우부동안여산]풍우에도 끄덕 없는 편안함을 누릴까
嗚呼何時眼前突兀見此屋[오호하시안전돌올견차옥]아! 언제나 그런 집을 지을까
吾廬獨破受凍死亦足[오려독파수동사역족]나는 얼어죽더라도 그리만 되었으면
 
 



번호 제     목 조회
181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1[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나그네 나그네 1726
180 杜甫[두보]九日藍田崔氏莊[구일남전최씨장]최씨 별장에서 1599
179 杜甫[두보]倦夜[권야]고달픈 밤 2196
178 杜甫[두보]登岳陽樓[등악양루]악양루에 올라 2421
177 杜甫[두보]茅屋爲秋風所破歌[모옥위추풍소파가]가을 바람에 띠지붕 날아가 2139
176 杜甫[두보]夢李白[몽이백]이백을 꿈에 보고 2585
175 杜甫[두보]貧交行[빈교행]가난할 때의 사귐 2588
174 杜甫[두보]石壕吏[석호리]석호촌의 관리 3210
173 杜甫[두보]垂老別[수노별]늙은이의 이별 2177
172 杜甫[두보]新婚別[신혼별]신혼의 이별 2450
171 杜甫[두보]無家別[무가별]가족 없는 이별 2586
170 杜甫[두보]旅夜書懷[여야서회]나그네의 밤 2506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