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甫[두보]佳人[가인]산속의 미인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67  
 
佳人[가인]산속의 미인
 
- 杜甫[두보]-
 
絶代有佳人[절대유가인]세상에 둘도 없이 빼어난 미인
幽居在空谷[유거재공곡]쓸쓸한 골짜기에 숨어서 사네
自云良家子[자운량가자]스스로 말하기를 양가의 딸로
零落依草木[영락의초목]집안 몰락하여 초목에 의지하니
關中昔喪敗[관중석상패]옛날 관중에 있었던 난리로
兄弟遭殺戮[형제조살륙]형제는 모두 죽임을 당했다네
高官何足論[고관하족론]벼슬이 높은들 무엇을 하나
不得收骨肉[부득수골육]자신의 골육도 거두지 못하니
世情惡衰歇[세정악쇠헐]몰락하면 등돌리는 고약한 인심
萬事隨轉燭[만사수전촉]세상만사는 바람에 촛불
夫婿輕薄兒[부서경박아]남편은 경박한 난봉꾼으로
新人已如玉[신인이여옥]옥 같은 미인을 새로 얻으니
合昏尙知時[합혼상지시]자귀나무 저녁이 왔음을 알고
鴛鴦不獨宿[원앙불독숙]원앙새는 혼자서 자지 않건만
但見新人笑[단견신인소]오직 새 부인의 웃음에만 마음 쓰니
那聞舊人哭[나문구인곡]옛 사람의 울음소리 어찌 들으리
在山泉水淸[재산천수청]샘물도 산에 있을 때는 맑지만
出山泉水濁[출산천수탁]산 밖으로 흘러가면 흐려지는 법
侍婢賣珠回[시비매주회]여종은 구슬을 팔고 돌아와
牽蘿補茅屋[견라보모옥]댕댕이 덩굴 끌어와 띠집을 고치네
摘花不揷髮[적화불삽발]꽃을 꺾어 머리에 꽂지도 않고
採柏動盈掬[채백동영국]잦을 따니 한 옹큼에 지나지 않네
天寒翠袖薄[천한취수박]추워진 날씨에 푸른 소매 얇은데
日暮倚修竹[일모의수죽]저물 무렵 대나무에 기대 서 있네
 
 



번호 제     목 조회
469 白居易[백거이] 漁父[어부] 어부 2799
468 金克己[김극기]高原驛[고원역]고원역에서 2798
467 李白[이백]客中行[객중행]여행중 난릉에서 2793
466 杜甫[두보]客夜[객야]객지의 밤 2784
465 李白[이백]將進酒[장진주]장진주 2783
464 金昌翕[김창흡] 漫詠[만영] 못 가에서 2774
463 丁若鏞[정약용]耽津村謠[탐진촌요15수5]농촌의 봄 2773
462 梅堯臣[매요신] 魯山山行[노산산행] 노산을 오르며 2770
461 杜甫[두보]佳人[가인]산속의 미인 2768
460 佚名[일명] 古詩十九首[其十五]고시19수15 / 백년도 못 살면서 2760
459 蘇軾[소식]和子由澠池懷舊[화자유민지회구]인생이란 무엇과 같은지 2744
458 王維[왕유]鹿柴[녹시]사슴 울타리 2736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