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陶淵明[도연명]責子[책자]자식을 나무라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364  
 
責子[책자]자식을 나무라다
 
- 陶淵明[도연명]-
 
白髮被兩鬢[백발피양빈]백발은 양쪽 구레나룻을 덥고
肌膚不復實[기부불부실]피부도 예전같이 실하지 못하네
雖有五男兒[수유오남아]비록 다섯 아들이 있기는 하나
總不好紙筆[총불호지필]하나같이 글을 좋아하지 않네
阿舒已二八[아서이이팔]서는 나이 벌써 열여섯이건만
惰故無匹[나타고무필]둘도 없는 게으름뱅이이고
阿宣行志學[아선행지학]선은 이제 열 다섯 살이건만
而不愛文術[이불애문술]글 쓰는 것을 아예 싫어하네
雍端年十三[옹단년십삼]옹과 단은 둘 다 열세 살인데
不識六與七[불식육여칠]여섯과 일곱도 분간 못 하네
通子垂九齡[통자수구령]통이란 놈은 아홉 살이 되었지만
但覓梨與栗[단멱이여율]항상 먹을 배나 밤만을 찾네
天運苟與此[천운구여차]타고난 자식운이 이 지경이니
且進杯中物[차진배중물]다 그만두고 술이나 먹을 수밖에
 
 



번호 제     목 조회
193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1[만가시 01]죽다 1571
192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2[만가시 02]죽어서 지내는 밤 1922
191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3[만가시 03]땅에 묻히다 1984
190 陶淵明[도연명]自祭文[자제문]스스로 쓴 제문 2387
189 陶淵明[도연명]責子[책자]자식을 나무라다 2365
188 杜甫[두보]佳人[가인]산속의 미인 2771
187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7[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사나이로 이름 없이 1642
186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6[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남쪽 산 속 늪 속엔 1897
185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5[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산마다 바람 차고 1608
184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4[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누이동생 누이동생 1593
183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3[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아우들 아우들 1523
182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2[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가래야 가래야 1626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