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3[만가시 03]땅에 묻히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76  
 
挽歌詩 03[만가시 03]땅에 묻히다
 
- 陶淵明[도연명]-
 
荒草何茫茫[황초하망망]거친 풀은 끝없이 우거져 있고
白楊亦蕭蕭[백양역소소]백양나무 쓸쓸히 서 있는데
嚴霜九月中[엄상구월중]된서리 내리는 추운 구월에
送我出遠郊[송아출원교]마을 밖 멀리 나를 보내네
四面無人居[사면무인거]사방을 둘러봐도 집 한 채 없고
高墳正嶕嶢[고분정초요]높은 무덤들만 산처럼 솟아 있네
馬爲仰天鳴[마위앙천명]말은 하늘을 우러러 울고
風爲自蕭條[풍위자소조]바람은 쓸쓸히 불어오네
幽室一已閉[유실일이폐]무덤이 한번 닫히고 나면
千年不復朝[천년불복조]영원히 아침을 다시 못 보는 것은
賢達無奈何[현달무내하]현인도 달인도 어찌할 수 없다네
向來相送人[향래상송인]여기까지 따라와 도와준 사람들도
各自還其家[각자환기가]각자 집으로 하나 둘 돌아가네
親戚或餘悲[친척혹여비]진척들이 간혹 남아 슬퍼할 뿐
他人亦已歌[타인역이가]다른 사람들은 이미 노래를 그쳤네
死去何所道[사거하소도]죽어버린 나는 어쩌지 못하고
託體同山阿[탁체동산아]몸을 산에 맡겨 흙으로 돌아가네
 
 



번호 제     목 조회
193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1[만가시 01]죽다 1480
192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2[만가시 02]죽어서 지내는 밤 1802
191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3[만가시 03]땅에 묻히다 1877
190 陶淵明[도연명]自祭文[자제문]스스로 쓴 제문 2242
189 陶淵明[도연명]責子[책자]자식을 나무라다 2232
188 杜甫[두보]佳人[가인]산속의 미인 2623
187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7[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사나이로 이름 없이 1562
186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6[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남쪽 산 속 늪 속엔 1795
185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5[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산마다 바람 차고 1538
184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4[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누이동생 누이동생 1512
183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3[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아우들 아우들 1462
182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2[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가래야 가래야 1548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