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2[만가시 02]죽어서 지내는 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21  
 
挽歌詩 02[만가시 02]죽어서 지내는 밤
 
- 陶淵明[도연명]-
 
在昔無酒飮[재석무주음]예전엔 술 없어 못 마셨더니
今但澹空觴[금단담공상]이제와 부질없이 잔이 넘치네
春료生浮蟻[춘료생부의]봄 술 탁주에 거품 떴건만
何時更能嘗[하시갱능상]이제 다시는 마실 수 없네
肴案盈我前[효안영아전]내 앞에 상 가득 차려 두고
親舊哭我傍[친구곡아방]벗들 곡하며 날 그려 우네
欲語口無音[욕어구무음]말을 하려해도 소리가 없고
欲視眼無光[욕시안무광]눈 떠 보려하나 빛 또한 없네
昔在高堂寢[석재고당침]높은 집안에 누워 자던 몸이
今宿荒草향[금숙황초향]이 밤 지나면 거친 풀밭에 묻히니
一朝出門去[일조출문거]하루아침에 죽어서 나가면
歸來夜未央[귀래야미앙]어두운 제삿날 밤에나 오리
 
 



번호 제     목 조회
193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1[만가시 01]죽다 1571
192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2[만가시 02]죽어서 지내는 밤 1922
191 陶淵明[도연명]挽歌詩 03[만가시 03]땅에 묻히다 1983
190 陶淵明[도연명]自祭文[자제문]스스로 쓴 제문 2386
189 陶淵明[도연명]責子[책자]자식을 나무라다 2364
188 杜甫[두보]佳人[가인]산속의 미인 2770
187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7[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사나이로 이름 없이 1642
186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6[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남쪽 산 속 늪 속엔 1897
185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5[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산마다 바람 차고 1608
184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4[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누이동생 누이동생 1592
183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3[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아우들 아우들 1523
182 杜甫[두보]乾元中寓居同谷縣作歌 02[건원중우거동곡현작가]가래야 가래야 1626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