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栢庵[백암]過故人若堂[과고인약당]옛 벗의 무덤을 지나며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104  

 

過故人若堂[과고인약당] 옛 벗의 무덤을 지나며

 

- 栢庵[백암] -

 

無端故友漸凋落[무단고우점조락] 까닭 없이 옛 벗들 점차 시들다 지니

却恨流光不暫停[각한류광불잠정] 잠시도 머물지 않는 세월이 한스럽네

今日獨歸墳下路[금일독귀분하로] 오늘 무덤 밑 길 홀로 돌아오노라니

暮煙疎雨草靑靑[모연소우초청청] 저녁 연기 성근 비에 풀빛만 푸르르네

 


백암[栢庵] 조선후기의 승려. 본명은 이성총(李性聰), 백암(栢庵)은 호(). 13세에 출가하여 지리산 수초(守初) 밑에서 불경을 배워 도통을 이어받고 1660년부터는 순천 송광사(松廣寺), 하동 쌍계사(雙溪寺)등에서 제자들을 가르쳤다. 많은 불서(佛書)를 간행하였으며 교선유(敎禪儒) 모두에 조예가 깊었다.

 

 



번호 제     목 조회
218 蘇軾[소식]和子由澠池懷舊[화자유민지회구]인생이란 무엇과 같은지 3277
217 朴趾源[박지원]燕巖憶先兄[연암억선형]돌아가신 형님을 생각하며 3019
216 陳子昻[진자앙]登幽州臺歌[등유주대가]유주의 누대에 올라 2993
215 金昌協[김창협]鑿氷行[착빙행]얼음 뜨는 이들의 노래 2683
214 白居易[백거이]燕詩[연시]제비 3561
213 閔思平[민사평]奉次益齋病中詩韻[봉차익재병중시운]젊은이들아 비웃지 마라 2246
212 丁若鏞[정약용]曉坐[효좌]새벽에 홀로 앉아 2811
211 任叔英[임숙영]哭內[곡내]먼저 간 아내에게 2391
210 曹植[조식]七步詩[칠보시]일곱 걸음에 지은 시 2558
209 袁凱[원개]京師得家書[경사득가서]집에서 온 편지 2312
208 樂府詩[악부시]木蘭辭[목란사]뮬란 2986
207 王粲[왕찬] 七哀詩三首[其一]칠애시3수1 / 칠애시 235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