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栢庵[백암]過故人若堂[과고인약당]옛 벗의 무덤을 지나며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81  

 

過故人若堂[과고인약당] 옛 벗의 무덤을 지나며

 

- 栢庵[백암] -

 

無端故友漸凋落[무단고우점조락] 까닭 없이 옛 벗들 점차 시들다 지니

却恨流光不暫停[각한류광불잠정] 잠시도 머물지 않는 세월이 한스럽네

今日獨歸墳下路[금일독귀분하로] 오늘 무덤 밑 길 홀로 돌아오노라니

暮煙疎雨草靑靑[모연소우초청청] 저녁 연기 성근 비에 풀빛만 푸르르네

 


백암[栢庵] 조선후기의 승려. 본명은 이성총(李性聰), 백암(栢庵)은 호(). 13세에 출가하여 지리산 수초(守初) 밑에서 불경을 배워 도통을 이어받고 1660년부터는 순천 송광사(松廣寺), 하동 쌍계사(雙溪寺)등에서 제자들을 가르쳤다. 많은 불서(佛書)를 간행하였으며 교선유(敎禪儒) 모두에 조예가 깊었다.

 

 



번호 제     목 조회
205 金時習[김시습]敍悶 6首1[서민 6수1]탄식 2942
204 金堉[김육]宿江西縣[숙강서현]강서현에서 묵다 1764
203 蘇軾[소식]魚蠻子[어만자]고기 잡는 미개인 1513
202 陶淵明[도연명]擬古[의고]좋은 한때가 어찌 없으랴 3231
201 司馬彪[사마표]雜詩[잡시]가을바람에 쑥대 1569
200 金克己[김극기]高原驛[고원역]고원역에서 2800
199 金時習[김시습]乍晴乍雨[사청사우]개었다가 비 오고 2375
198 李混[이혼]西京永明寺[서경영명사]서경 영명사 2135
197 栢庵[백암]過故人若堂[과고인약당]옛 벗의 무덤을 지나며 1782
196 蘇軾[소식]吳中田婦歎[오중전부탄]농부 아낙네의 탄식 2102
195 蘇軾[소식]許州西湖[허주서호]허주의 서호 1336
194 陶淵明[도연명]乞食[걸식]빌어먹다 1966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