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金時習[김시습]乍晴乍雨[사청사우]개었다가 비 오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825  
 
乍晴乍雨[사청사우]개었다가 비 오고
 
- 金時習[김시습]-
 
乍晴還雨雨還晴[사청환우우환청]개었다가 비 오고 비 오다 다시 개고
天道猶然況世情[천도유연황세정]하늘도 그런데 하물며 세상 인정이랴
譽我便應還毁我[예아편응환훼아]나를 칭찬하다가는 다시 나를 헐뜯고
逃名却自爲求名[도명각자위구명]이름 피한다면서 도리어 이름을 구하네
花開花謝春何管[화개화사춘하관]피고 지는 저 꽃을 봄이 어찌 주관하며
雲去雲來山不爭[운거운래산부쟁]가고 오는 저 구름과 산이 어찌 다투리
寄語世人須記憶[기어세인수기억]바라건대 사람들아 이 말을 기억하라
取歡無處得平生[취환무처득평생]평생동안 즐거운 곳 어디에도 없느니
 
 



번호 제     목 조회
482 白居易[백거이] 漁父[어부] 어부 3904
481 黃景仁[황경인]冬夜[동야]겨울밤 3902
480 陶淵明[도연명] 讀山海經十三首[其一]독산해경13수1 / 산해경을 읽다 3877
479 常建[상건] 題破山寺後禪院[제파산사후선원] 파산사에서 3865
478 金時習[김시습] 贈峻上人二十首[其八]증준상인20수8 / 산 하나 또 푸르러 3859
477 白居易[백거이]夜雨[야우]밤비 3827
476 金時習[김시습]乍晴乍雨[사청사우]개었다가 비 오고 3826
475 白居易[백거이]養拙[양졸]쓰임 없이 살리라 3811
474 李白[이백]子夜吳歌[자야오가]장안 깊은 밤에 3810
473 王維[왕유]山居秋暝[산거추명]산골집의 저녁 3792
472 杜甫[두보] 秋興八首[其一]추흥8수1 / 가을의 정취 3780
471 杜甫[두보]登岳陽樓[등악양루]악양루에 올라 3774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