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翁照[옹조]梅花塢坐月[매화오좌월]매화 둑 달빛에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632  

 

梅花塢坐月[매화오좌월] 매화 둑에 앉은 달빛

 

- 翁照[옹조] -

 

靜坐月明中[정좌월명중] 밝은 달빛 아래 고요히 앉아

孤吟破淸冷[고음파청냉] 홀로이 읊조려 적막을 깨니

隔溪老鶴來[격계노학래] 개울 건너의 늙은 학이 와서

踏碎梅花影[답쇄매화영] 매화 꽃 그림자 밟아 부수네



옹조[翁照] ()나라 강소(江蘇) 강음(江陰) 사람으로, 초명(初名)은 옥행(玉行), ()는 낭부(朗夫), () 제당(霽堂)이다. 국자감생(國子監生)이 되어 모기령(毛奇齡)과 주이준(朱彛尊)에게 수학했다. 시를 잘 지었고, 중년에는 경학(經學)을 연구했는데, 한학(漢學)과 송학(宋學) 연구 방법의 장점을 동시에 채용하였다. 특히 장주(章奏)에 뛰어나 고관들이 다투어 그를 막하(幕下)로 초빙하였다. 저서에 사서당시문집(賜書堂詩文集)이 있다.

[] 산간의 평지. 사면이 높고 가운데가 움푹 들어간 곳. , 제방(堤防). 마을. 보루(堡壘). 성채(城砦). 후미진 곳.

청랭[淸冷] 맑고 서늘하다. 쓸쓸하다. 적막하다. 썰렁하다.

답쇄[踏碎] 밟아서 깨뜨리거나 부숨.

좌월[坐月] (한의학에서) 임부가 해산하는 달. 임산(臨産)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

 

 



번호 제     목 조회
253 崔致遠[최치원] 蜀葵花[촉규화] 접시꽃 3753
252 李德懋[이덕무] 中秋月二首[중추월2수] 한가위 달 3203
251 兪好仁[유호인] 花山十歌화산십가[7] 청량산 상수리 2066
250 丁若鏞[정약용] 古詩二十七首고시27수[08] 제비의 시름 3882
249 李台瑞[이태서] 磯上獨鷹[기상독응] 물가 바위 위 외로운 매 2343
248 白居易[백거이]不出門[불출문]문밖에 안 나가고 3668
247 白居易[백거이]逍遙詠[소요영]노닐며 노래하다 2301
246 白居易[백거이]松齋自題[송재자제]송재에서 2093
245 白居易[백거이]養拙[양졸]쓰임 없이 살리라 2920
244 蘇軾[소식]送淵師歸徑山[송연사귀경산]스승님을 전송하며 1974
243 溫庭筠[온정균]過分水嶺[과분수령]분수령에서 1805
242 翁照[옹조]梅花塢坐月[매화오좌월]매화 둑 달빛에 2633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