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白居易[백거이]不出門[불출문]문밖에 안 나가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28  

 

不出門[불출문] 문밖에 안 나가고

 

- 白居易[백거이] -

 

不出門來又數旬[불출문래우수순] 문밖에 안 나간 지 다시 수십일

將何銷日與誰親[장하소일여수친] 무엇으로 소일하고 뉘와 벗했나

鶴籠開處見君子[학롱개처견군자] 학 가둔 조롱 열면 군자를 보고

書卷展時逢古人[서권전시봉고인] 책 펼치고 앉으면 고인 만났네

自靜其心延壽命[자정기심연수명] 마음을 맑게 하면 수명이 늘고

無求於物長精神[무구어물장정신] 물욕을 버리면 정신이 높아지니

能行便是眞修道[능행편시진수도] 이리 하면 바로 참 수도인 것을

何必降魔調伏身[하필항마조복신] 마장 떨친다 하필 법석 떨 건가

 


백거이[白居易] ()나라 때 시인으로 자는 낙천(樂天), 호는 향산거사(香山居士) 또는 취음선생(醉吟先生)이다. 조적(祖籍)은 산서(山西) 태원(太原)이고, 이백(李白)이 죽은 지 10, 두보(杜甫)가 죽은 지 2년 후에 하남(河南) 신정(新鄭)에서 태어났다. 정원(貞元) 16(800)에 진사가 되어, 벼슬은 소주(蘇州항주(杭州)의 자사를 거쳐 만년에 태자소부(太子少傅)에 지냈고, 형부상서(刑部尙書)로 치사(致仕)하였다. 향산(香山)에서 지내다가 세상을 뜬 뒤 낙양(洛陽) 남쪽 향산의 비파봉(琵琶峰)에 묻혔다. 시호는 문()이다. 세상 사람들이 백부(白傅) 또는 백문공(白文公)으로 불렀다. 어려서부터 총명하여 5세 때부터 시 짓는 법을 배웠으며 15세가 지나자 주위 사람을 놀라게 하는 시재를 보였다 한다. 이백(李白), 두보(杜甫)와 더불어 당대3대시인(唐代三大詩人)으로, 같은 시대의 한유(韓愈)와 더불어 이두한백(李杜韓白)으로 병칭된다. 원진(元稹)과는 함께 신악부운동(新樂府運動)을 이끌어 원백(元白)으로, 유우석(劉禹錫)과는 유백(劉白)으로 병칭되며 당시 으뜸으로 쳤다. 백거이는 시의 제재가 광범위하고 형식이 다양하며 언어가 평이하고 통속적이어서 시마(詩魔) 또는 시왕(詩王) 등의 칭호를 얻었다. 그는 시론을 통해 자신의 시작의 첫째 목적은 겸제(兼濟)의 뜻을 살린 풍유(諷諭)에 있다고 현실주의적인 견해를 밝히고 있고, 스스로 자신의 시집을 편집하면서 시를 풍유시(諷諭詩), 한적시(閑寂詩), 감상시(感傷詩), 잡률(雜律詩)의 네 종류로 분류하였다. 만년에는 세상일에 대하여 고민하고 방황한 끝에 한적을 좋아하는 태도로 발전한다. 저서에 백씨장경집(白氏長慶集백씨육첩사류(白氏六帖事類) 등이 전한다. 장한가(長恨歌), 매탄옹(賣炭翁), 비파행(琵琶行) 등을 대표적인 시로 꼽는다.

소일[銷日] 하는 일 없이 세월을 보내다. 어떠한 것에 재미를 붙여 심심하지 아니하게 세월을 보내다.

서권[書卷] 서적(書籍). 어떤 생각이나 감정을 글이나 그림으로 표현한 종이를 일정한 순서에 따라 묶은 것.

수도[修道] 도를 닦음. 사람이 지켜야 할 도의를 닦다. 수도하다.

편시[便是] 다른 것이 없이 곧. 다른 것이 아니라 곧. 다른 것이 아니라 이것이 곧.

항마[降魔] 악마를 물리쳐 항복하게 함. 악마(惡魔)와 대치하여 항복(降伏)시키는 것.

조복[調伏] 몸과 마음을 고르게 하여 여러 가지 악행을 굴복시킴. 부처의 힘으로 악마나 원수 따위를 굴복시킴. 부처에게 기도하여 불력(佛力)에 의하여 원적(怨敵)과 악마(惡魔)를 항복(降伏) 받는 일. 항복(降伏).

마장[魔障] 귀신의 장난이라는 뜻으로, 일이 진행되는 과정에 나타나는 뜻밖의 방해나 헤살을 이르는 말. 풍파. 고난. 시련. 곡절.

 

 



번호 제     목 조회
517 謝靈運[사령운]歲暮[세모]한 해를 보내며 3526
516 劉希夷[유희이]代悲白頭翁[대비백두옹]백발을 슬퍼하는 노인을 대신하여 3521
515 杜牧[두목]山行[산행]가을 산에 오르다 3510
514 申欽[신흠]大雪[대설]큰 눈 3508
513 金正喜[김정희] 悼亡[도망] 죽은 아내를 애도함 3467
512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二]잡시12수2 / 하얀 해가 지고 3465
511 凌雲[능운]待郎君[대낭군]낭군을 기다리며 3447
510 羅鄴[나업]流水[유수]흐르는 물 3443
509 鄭夢周 [정몽주] 江南柳 [강남류] 강남의 버들 3288
508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一]잡시12수1 / 세월은 기다리지 않는다 3265
507 杜甫[두보]石壕吏[석호리]석호촌의 관리 3256
506 王安石[왕안석] 卽事二首[즉사2수] 구름은 지금 어디에 있는가 3251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