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台瑞[이태서] 磯上獨鷹[기상독응] 물가 바위 위 외로운 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347  

 

磯上獨鷹[기상독응] 물가 돌 위의 매

 

- 李台瑞[이태서] -

 

撲簌忍朝饑[박속인조기] 눈물 떨구며 아침 굶주림 참고

磯頭獨立時[기두독립시] 물가 서덜 위 홀로 섰을 때는

草間狐兎盡[초간호토진] 풀 섶 여우 토끼 다 없어져서

猶應學鸕鶿[유응학노자] 가마우지 사는 법 배우려는 것

 


이태서[李台瑞] 조선 중기 문신. 자는 공현(公鉉). 본관은 성주(星州)이다. 인조 13(1635) 증광시에서 생원에 합격하였고, 인조 23(1645) 별시에서 병과에 급제하였다. 숙종 4(1678)에 당시 예빈정(禮賓正)이었던 그를 사헌부(司憲府)에서 탄핵하였다. 그의 부친은 광해군 때 폐모(廢母)를 주장한 무리에 속해 있었는데, 당시의 상소문을 가져다가 자신의 부친 이름을 숨기고자 기록을 조작했다는 죄목이었다. 이 일로 파면을 당하였다. 이후 여러 차례 국문(鞠問)을 당하였지만 모두 불복하였다. 숙종 6(1680)에 일곱 차례의 심문 끝에 죽었다. 죽는 순간에도 불복하였으므로 숙종은 관련된 자들과 그의 식솔들을 모두 연좌(連坐)에 처하도록 하명하였다.

박속[撲簌] 눈물을 뚝뚝 떨구는 모양. 눈물이 주르르 흐르는 모양.

노자[鸕鶿] 가마우지. 물새인데 특히 물고기를 잘 잡아먹는다.

 

 



번호 제     목 조회
253 崔致遠[최치원] 蜀葵花[촉규화] 접시꽃 3755
252 李德懋[이덕무] 中秋月二首[중추월2수] 한가위 달 3207
251 兪好仁[유호인] 花山十歌화산십가[7] 청량산 상수리 2068
250 丁若鏞[정약용] 古詩二十七首고시27수[08] 제비의 시름 3886
249 李台瑞[이태서] 磯上獨鷹[기상독응] 물가 바위 위 외로운 매 2348
248 白居易[백거이]不出門[불출문]문밖에 안 나가고 3671
247 白居易[백거이]逍遙詠[소요영]노닐며 노래하다 2306
246 白居易[백거이]松齋自題[송재자제]송재에서 2094
245 白居易[백거이]養拙[양졸]쓰임 없이 살리라 2923
244 蘇軾[소식]送淵師歸徑山[송연사귀경산]스승님을 전송하며 1975
243 溫庭筠[온정균]過分水嶺[과분수령]분수령에서 1808
242 翁照[옹조]梅花塢坐月[매화오좌월]매화 둑 달빛에 2638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