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鄭燮[정섭] 盆蘭[분난] 화분의 난초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026  

 

盆蘭[분난] 화분의 난초

 

- 鄭燮[정섭] -

 

春蘭未了夏蘭開[춘란미료하란개] 춘란 지기 전에 여름난 꽃 피우고

萬事催人莫要呆[만사최인막요매] 만사에 재촉하여 가만두질 못하네

閱盡榮枯是盆盎[열진영고시분앙] 피고 시듦이 다 화분 속 일이건만

幾回拔去幾回栽[기회발거기회재] 몇 번을 뽑아내고 몇 번을 심는가



정섭[鄭燮] 청대(淸代)의 화가이자 문학가로 자는 극유(克柔)이고 호는 판교(板橋)이며 강소성(江蘇省) 흥화인(興化人)이다. 어려서 집안이 가난하였다. 과거에 응시하여 강희제(康熙帝) 때 수재(秀才)가 되었고 옹정제(雍正帝) 때 거인(舉人)이 되었으며 건륭제(乾隆帝) 때 비로소 진사(進士)가 된 뒤에 산동(山東)의 범현(范縣)과 유현(濰縣)에서 지현(知縣)을 지냈다. 훗날 고을 사람의 소송을 도와 이기게 한 것 때문에 지방호족들의 미움을 사 관직에서 물러나 고향으로 간 뒤로는 다시 벼슬에 나아가지 않았다. ((() 모두 특색 있는 작풍을 선보여 삼절(三絶)이란 칭호를 받았다. 그림에서는 양주팔괴(楊州八怪) 중 한 명으로 이름을 날렸다. 난죽화(蘭竹畫)에 능하고 서법은 예((()을 상참(相參)하여 고수독절(古秀獨絶)하였다. 그림으로는 묵죽도병풍(墨竹圖屛風)외 다수가 있고, 문집으로는 정판교문집(鄭板橋文集), 판교시초(板橋詩鈔)와 도정(道情)이 있다.

미료[未了] 아직 다 끝내지 못하다. 아직 해결하지 못하다. 아직 마치지 못하다. 아직 완결하지 못하다. 아직 풀지 못하다. 아직 끝나지 않다.

막요보[莫要呆] 가만히 버려두지 못하다. 기다리지 못하다.

열진[閱盡] 모두 겪어냄. 남김없이 살핌.

 

 



번호 제     목 조회
265 白居易[백거이] 對酒五首[其四]대주5수4 / 백 년을 산들 2572
264 白居易[백거이] 對酒五首[其二]대주5수2 / 달팽이 뿔 위에서 3692
263 白居易[백거이] 對酒五首[其一]대주5수1 / 잘났네 못났네 2990
262 白居易[백거이]勉閒遊[면한유]한가로이 노닐리라 2126
261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五]방언5수5 / 하루라도 누리라 2669
260 白居易[백거이]不如來飮酒[불여래음주]술이나 마시며 1951
259 李商隱[이상은] 蟬[선] 매미 2991
258 金炳淵[김병연] 詠笠[영립] 나의 삿갓은 2197
257 金炳淵[김병연] 老牛[노우] 늙은 소 2071
256 王績[왕적] 春桂問答[춘계문답] 봄날 계수나무에게 2243
255 鄭燮[정섭] 盆蘭[분난] 화분의 난초 2027
254 蘇軾[소식] 琴詩[금시] 거문고 2416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