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白居易[백거이] 丘中有一士二首[其二]구중유일사2수2 / 배움은 마음에 있는 것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58  

 

丘中有一士二首[其二]구중유일사22 / 배움은 마음에 있는 것

 

- 白居易[백거이] -

 

丘中有一士[구중유일사] 산중에 은거하는 한 선비 있어

守道歲月深[수도세월심] 도를 지켜 살아온 세월 오래네

行披帶索衣[행피대삭의] 나다닐 때는 옷에 새끼를 띠고

坐拍無絃琴[좌박무현금] 앉아서는 줄 없는 거문고 타네

不飮濁泉水[불음탁천수] 맑지 않은 샘물은 마시지 않고

不息曲木陰[불식곡목음] 굽은 나무 그늘에는 쉬지 않네

所逢苟非義[소봉구비의] 떳떳치 않고 의에 맞지 않으면

糞土千黃金[분토천황금] 천 냥 황금도 분토같이 여기네

鄕人化其風[향인화기풍] 촌 사람들 그 풍도에 감화됨이

熏如蘭在林[훈여난재림] 난초 숲에 들어서 향이 스미듯

智愚與[지우여] 지혜 있든 없든 강하든 약하든

不忍相欺侵[불인상기침] 차마 서로 속이고 범치 않았네

我欲訪[아욕방] 내 욕심에 그 사람 만나보고자

將行復沈吟[장행부침음] 찾아가려다 골똘하니 생각나니

何必見其面[하필견기면] 그 선비 굳이 만나봐야만 하랴

但在學其心[단재학기심] 무릇 배움이란 마음에 있는 걸

 


백거이[白居易] ()나라 때 시인으로 자는 낙천(樂天), 호는 향산거사(香山居士) 또는 취음선생(醉吟先生)이다. 조적(祖籍)은 산서(山西) 태원(太原)이고, 이백(李白)이 죽은 지 10, 두보(杜甫)가 죽은 지 2년 후에 하남(河南) 신정(新鄭)에서 태어났다. 정원(貞元) 16(800)에 진사가 되어, 벼슬은 소주(蘇州항주(杭州)의 자사를 거쳐 만년에 태자소부(太子少傅)에 지냈고, 형부상서(刑部尙書)로 치사(致仕)하였다. 향산(香山)에서 지내다가 세상을 뜬 뒤 낙양(洛陽) 남쪽 향산의 비파봉(琵琶峰)에 묻혔다. 시호는 문()이다. 세상 사람들이 백부(白傅) 또는 백문공(白文公)으로 불렀다. 어려서부터 총명하여 5세 때부터 시 짓는 법을 배웠으며 15세가 지나자 주위 사람을 놀라게 하는 시재를 보였다 한다. 이백(李白), 두보(杜甫)와 더불어 당대3대시인(唐代三大詩人)으로, 같은 시대의 한유(韓愈)와 더불어 이두한백(李杜韓白)으로 병칭된다. 원진(元稹)과는 함께 신악부운동(新樂府運動)을 이끌어 원백(元白)으로, 유우석(劉禹錫)과는 유백(劉白)으로 병칭되며 당시 으뜸으로 쳤다. 백거이는 시의 제재가 광범위하고 형식이 다양하며 언어가 평이하고 통속적이어서 시마(詩魔) 또는 시왕(詩王) 등의 칭호를 얻었다. 그는 시론을 통해 자신의 시작의 첫째 목적은 겸제(兼濟)의 뜻을 살린 풍유(諷諭)에 있다고 현실주의적인 견해를 밝히고 있고, 스스로 자신의 시집을 편집하면서 시를 풍유시(諷諭詩), 한적시(閑寂詩), 감상시(感傷詩), 잡률(雜律詩)의 네 종류로 분류하였다. 만년에는 세상일에 대하여 고민하고 방황한 끝에 한적을 좋아하는 태도로 발전한다. 저서에 백씨장경집(白氏長慶集백씨육첩사류(白氏六帖事類) 등이 전한다. 장한가(長恨歌), 매탄옹(賣炭翁), 비파행(琵琶行) 등을 대표적인 시로 꼽는다.

분토[糞土] 똥을 섞은 흙. 썩은 흙. 전하여, 더러운 것. 쓸모없는 것.

풍도[風度] 풍격. 훌륭한 태도. 풍모. 풍채와 태도를 아울러 이르는 말.

불인[不忍] 차마 하기가 어려움. 차마 하지 못함. (마음속에) 참을 수 없다. 차마 하지 못하다.

침음[沈吟] 주저하고 망설이다. 깊이 생각하다. 입속으로 웅얼거리며 깊이 생각함. 입속으로 웅얼거리는 낮은 탄식.

 

 



번호 제     목 조회
277 陶淵明[도연명] 形影神三首[형영신3수3] 神釋[신석] 정신이 몸과 그림자에게 3516
276 陶淵明[도연명] 形影神三首[형영신3수2] 影答形[영답형] 그림자가 몸에게 답하다 2079
275 陶淵明[도연명] 形影神三首[형영신3수1] 形贈影[형증영] 몸이 그림자에게 2124
274 杜甫[두보] 題張氏隱居二首[其一]제장씨은거2수1 / 숨어사는 장씨를 찾아 1966
273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五]음주20수5 / 초막 짓고 마을에 살아도 2237
272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三]음주20수3 / 큰 도가 사라진 후 2063
271 陶淵明[도연명] 雜詩十二首[其一]잡시12수1 / 세월은 기다리지 않는다 3194
270 陶淵明[도연명] 和郭主簿二首[其一]화곽주부2수1 / 차조를 찧어 술을 빚고 2053
269 佚名[일명] 古詩十九首[其十五]고시19수15 / 백년도 못 살면서 2671
268 白居易[백거이] 感興二首[其一]감흥2수1 / 길흉화복에는 이유 있으니 3682
267 白居易[백거이] 丘中有一士二首[其二]구중유일사2수2 / 배움은 마음에 있는 것 1959
266 白居易[백거이] 丘中有一士二首[其一]구중유일사2수1 / 난학은 아득히 나니 2069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