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賈島[가도] 尋隱者不遇[심은자불우] 은자를 찾았느나 만나지 못하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59  

 

尋隱者不遇[심은자불우] 은자를 찾아가 못 만나다

 

- 賈島[가도] -

 

松下問童子[송하문동자] 소나무 아래 동자에게 물으니

言師採藥去[언사채약거] 스승은 약초 캐러 가셨다 하네

只在此山中[지재차산중] 이 산 속 어딘가에 계시겠지만

雲深不知處[운심부지처] 구름 짙어 계신 곳 모른다 하네

 

이 시가 가도(賈島)의 작품이 아니고, 손혁(孫革)의 방양존사(訪羊尊師)라는 설도 있다.


가도[賈島] 가도는 당() 나라 때의 시인으로 범양(范陽: 지금의 北京市북경시 부근) 사람이다. 자는 낭선(浪仙)이다. 어려서 출가하여 승려가 되어 법명(法名)을 무본(無本)이라 했으나, 시로 한유(韓愈)에게 인정받았고, 한유의 권면으로 환속하여 그에게 시문을 배웠다. 문종(文宗) 때에 장강(長江: 지금의 四川省사천성 蓬溪縣봉계현) 주부(主簿)가 되었으며, 이로 인해 가장강(賈長江)이라고 불린다. 시를 지을 때에 매우 고심하여 글자 한 자도 빈틈없이 사용하는 시인으로 유명했다. 그의 시는 격조가 맹교(孟郊)와 비슷하여 교한도수(郊寒島瘦)’라고 칭해진다. 당재자전(唐才子傳)에 소전(小傳)이 있으며, 시집으로 장강집(長江集)이 전한다. 그의 시 제이응유거(題李凝幽居)새는 못가의 나무에 깃들이고 중은 달 아래 대문을 두드린다[鳥宿池邊樹 僧敲月下門]”라는 구절에서, ‘퇴고(推敲)’라는 말이 유래하였다.

퇴고[推敲] 시문(詩文)을 지을 때 자구(字句)를 여러 번 생각하여 고치는 일을 이른다. ()나라의 시인 가도(賈島)가 나귀를 타고 가다 시 한 수가 떠올랐다. 그것은 새는 연못 가 나무에 자고 중은 달 아래 문을 민다[鳥宿池邊樹 僧推月下門]”라는 것이었는데, 달 아래 문을 민다보다는 두드린다[]고 하는 것이 어떨까 하고 골똘히 생각하다 그만 경조윤(京兆尹) 한유(韓愈)의 행차 길을 침범하였다. 한유 앞으로 끌려간 그가 사실대로 이야기하자 한유는 노여운 기색도 없이 한참 생각하더니 역시 민다는 퇴()보다는 두드린다는 고()가 좋겠군.”이라 하며 가도와 행차를 나란히 하였다는 고사(故事)에서 생겨난 말로, 이때부터 퇴고는 시를 지을 때 제자리에 꼭 알맞은 글자를 놓으려고 고심하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 <唐詩紀事>

 

 



번호 제     목 조회
290 慧勤[혜근] 山居[산거] 산에 살다 3136
289 李穡[이색]驪江迷懷[여강미회]여강 3027
288 胡憲[호헌] 答朱元晦[답주원회] 푸른 산만 좋아함은 2789
287 賈島[가도] 尋隱者不遇[심은자불우] 은자를 찾았느나 만나지 못하고 4560
286 陶淵明[도연명] 庚戌歲九月中於西田穫早稻[경술세구월중어서전확조도] 올벼를 베며 3161
285 陶淵明[도연명] 歸去來兮辭[귀거래혜사] 돌아가자 6087
284 江淹[강엄] 陶徵君潜田居[도징군잠전거] 도잠의 전원 살이 3328
283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五]귀원전거5수5 / 전원에 돌아와서 2976
282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四]귀원전거5수4 / 전원에 돌아와서 3018
281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三]귀원전거5수3 / 전원에 돌아와 살다 3994
280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二]귀원전거5수2 / 전원에 돌아와서 3289
279 陶淵明[도연명] 歸園田居五首[其一]귀원전거5수1 / 전원에 돌아와서 3196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