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崔致遠 [최치원] 江南女 [강남녀] 강남의 여자아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31  

江南女[강남녀] 강남의 여자아이

 

- 崔致遠[최치원] -


江南蕩風俗[강남탕풍속] 강남땅의 방탕한 풍속은

養女嬌且憐[양녀교차련] 딸을 오냐오냐 곱게만 키우니

性冶恥針線[성야치침선] 성품이 요염하고 바느질을 싫어해

粧成調管絃[장성조관현] 곱게 단장하고 악기만 다루나

所學非雅音[소학비아음] 배우는 가락은 고상하지 못하고

多被春心牽[다피춘심견] 대개가 남녀 간의 사랑 타령

自謂芳華色[자위방화색] 스스로 얼굴을 꽃답다 여기고

長占艶陽年[장점염양년] 언제나 청춘일 줄 생각하며

却笑隣舍女[각소린사녀] 이웃집 딸을 도리어 비웃으니

終朝弄機杼[종조롱기저] “종일토록 베틀에서 북을 놀리며

機杼縱勞身[기저종노신] 옷감을 짜느라 씨름하지만

羅衣不到汝[나의부도여] 비단옷은 결국 네 차지가 아니야.”


<孤雲集(고운집)/東文選(동문선)>


강남[江南] 양자강 남쪽 지역.

침선[針線] 바느질.

관현[管絃] 관악기와 현악기.

춘심[春心] 남녀의 정욕.

방화색[芳華色] 꽃답고 아름다운 얼굴.

 

 



번호 제     목 조회
359 杜牧[두목] 九日齊山登高[구일제산등고] 중양절에 제산에 올라 6
358 杜甫[두보] 贈別賀蘭銛[증별하란섬] 하란섬과 이별하며 7
357 韓愈[한유] 山石[산석] 산의 돌 8
356 歐陽脩[구양수] 初春[초춘] 초봄 8
355 白居易[백거이]對酒 05[대주 05]문병 갔다 조문 가니 8
354 白居易[백거이]對酒 03[대주 03]술잔을 앞에 두고 12
353 杜甫[두보] 秋雨嘆三首[其三]추우탄3수3 / 가을비 탄식 6
352 杜甫[두보] 秋雨嘆三首[其二]추우탄3수2 / 가을비 탄식 4
351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四]방언5수4 / 해골이 된 후에는 10
350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三]방언5수3 / 옥돌을 시험하려면 7
349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二]방언5수2 / 화복은 돌고 돌아 9
348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一]방언5수1 / 연잎 이슬 둥글어도 1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