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鄭知常 [정지상] 開聖寺 八尺房 [개성사 팔척방] 개성사에서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70  

開聖寺 八尺房[개성사 팔척방] 개성사에 올라


- 鄭知常[정지상] -


百步九折登巑岏[백보구절등찬완] 백 걸음에 아홉 구비 가파른 산 오르니

家在半空唯數閒[가재반공유수한] 허공에 반 쯤 걸친 두어 칸의 집

靈泉澄淸寒水落[영천징청한수락] 맑디맑은 신령한 샘 찬 물방울 떨어지고

古壁暗淡蒼苔斑[고벽암담창태반] 칙칙한 묵은 벽엔 푸른 이끼 무늬졌네

石頭松老一片月[석두송로일편월] 바위 끝 솔은 늙어 조각달이 걸려 있고

天末雲低千點山[천말운저천점산] 하늘 끝 구름 아래 점점이 깔린 뭇 산

紅塵萬事不可到[홍진만사불가도] 찌들은 세상만사 이곳에는 못 이르니

幽人獨得長年閑[유인독득장년한] 은자만이 오랜 세월 한가함을 누리누나


<東文選(동문선)>


개성사[開聖寺] 황해도 우봉현(牛峰縣) 성거산(聖居山)에 있음.

팔척방[八尺房] 스님이 거처하는 방.

홍진[紅塵] 불교와 도교에서 인간세상을 일컬음.

유인[幽人] 은거한 사람. 어지러운 세상을 피하여 조용한 곳에 숨어 사는 사람.

기아와 대동시선에는 제목이 개성사(開聖寺)로 되어 있음. 동국여지승람에는 천점산(千點山)이 하처산(何處山)으로 되어 있음.

 

 



번호 제     목 조회
329 丁若鏞[정약용] 久雨[구우] 장마비 3121
328 丁若鏞[정약용] 獨笑[독소] 혼자 웃는 이유 4388
327 徐居正[서거정] 悶雨[민우] 가뭄걱정 1602
326 李穡 [이색] 遣懷 [견회] 만년에 인생을 회고하며 2664
325 元天錫 [원천석] 改新國號爲朝鮮 二首 [개신국호위조선 2수] 국호(國號)를 조선(朝鮮)이라 정하였으니 1179
324 鄭知常 [정지상] 開聖寺 八尺房 [개성사 팔척방] 개성사에서 1571
323 鄭夢周 [정몽주] 江南柳 [강남류] 강남의 버들 2101
322 李奎報 [이규보] 江上月夜 望客舟 [강상월야 망객주] 달밤에 강가에서 여객선을 바라보며 2229
321 李齊賢 [이제현] 感懷 四首 [감회 4수] 원(元)나라 수도에 들어가면서 1277
320 崔致遠 [최치원] 江南女 [강남녀] 강남의 여자아이 2317
319 鄭夢周 [정몽주] 江南曲 [강남곡] 강남 아가씨 1773
318 金富軾 [김부식] 甘露寺 次惠遠韻 [감로사 차혜원운] 감로사에서, 혜원의 시에 차운하여 213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