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白居易[백거이] 勸酒十四首권주14수 : 不如來飮酒七首[其六]불여래음주7수6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81  

 

勸酒十四首권주14: 不如來飮酒七首[其六]불여래음주76

 

- 白居易[백거이] -

 

莫上靑雲去[막상청운거] 입신출세하겠다고 가지 마시라

雲足愛憎[청운족애증] 높은 지위는 애증의 근본이라네

自賢誇智慧[자현과지혜] 스스로 현명하다 지혜를 자랑하고

相糾鬥功能[상규투공능] 서로 얽혀 공로와 재능을 다투나

魚爛緣吞餌[어란연탄이] 물고기 구워짐은 미끼 삼켜서이고

蛾焦為撲燈[아초위박등] 나방이 타는 것은 등불을 쳐서라네

不如來[불여래음주] 차라리 이리와 술이나 마시며

任性醉騰騰[임성취등등] 제멋대로 몽롱하게 취하여보세

 

<勸酒十四首권주십사수 并序병서>

내가 동도(東都: 낙양洛陽)에 살면서 한가로운 날이 많았다. 한가하면 술을 마시고 취하면 시를 읊었으니, 만약 시문(時文)이 없었으면 노래를 부르지 못하였을 것이다. 매번 생각이 날 때 한 편씩 만들다보니 모두 14편이 되었는데, 모두가 술에 관한 것으로 자작하며 즐기던 것이어서 하처난망주(何處難忘酒)’불여래음주(不如來飲酒)’로 이름 붙였다[予分秩東都, 居多暇日. 閒來輒飲, 醉後輒吟, 若無詞章, 不成謠詠. 每發一意, 則成一篇, 凡十四篇, 皆主於酒, 聊以自勸, 故以何處難忘酒, 不如來飲酒命篇.] <白氏長慶集백씨장경집 巻二十七권이십칠>

 


청운[靑雲] 푸른 빛깔의 구름. 고위고관(高位高官). 높은 이상(理想)이나 벼슬. 푸른색의 구름이 어두운 색의 구름보다 높이 떠있는 데에서, 높은 지위나 벼슬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백거이(白居易)의 시 문신선증유(聞新蟬贈劉)백발은 머리에 빠르게 생기는데, 청운은 손에 들기 이리 늦은고[白髮生頭速 靑雲入手遲]”라고 하였다.

애증[愛憎] 사랑과 미움을 아울러 이르는 말.

임성[任性] 제멋대로 하다. 마음 내키는 대로 하다. 제 마음대로 하다. 타고난 성질대로 맡겨 두다.

등등[騰騰] 김 따위의 기체가 자욱이 피어오르다. 술에 취한 모양. 몽롱한 모양. 새가 날아오르는 모양. 느릿느릿한 모양.

 

 



번호 제     목 조회
349 杜甫[두보] 秋雨嘆三首[其二]추우탄3수2 / 나락에 싹이 돋고 694
348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四]방언5수4 / 해골이 된 후에는 651
347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三]방언5수3 / 옥돌을 시험하려면 644
346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二]방언5수2 / 화복은 돌고 돌아 679
345 白居易[백거이] 放言五首[其一]방언5수1 / 연잎 이슬 둥글어도 650
344 沈約[심약] 别范安成[별범안성] 범안성과 이별하며 618
343 杜甫[두보] 鳳凰臺[봉황대] 봉황대 632
342 白居易[백거이] 勸酒十四首권주14수 : 不如來飮酒七首[其七]불여래음주7수7 623
341 白居易[백거이] 勸酒十四首권주14수 : 不如來飮酒七首[其六]불여래음주7수6 582
340 白居易[백거이] 勸酒十四首권주14수 : 不如來飮酒七首[其五]불여래음주7수5 641
339 白居易[백거이] 勸酒十四首권주14수 : 不如來飮酒七首[其四]불여래음주7수4 623
338 白居易[백거이] 勸酒十四首권주14수 : 不如來飮酒七首[其三]불여래음주7수3 65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