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韓愈[한유] 左遷至藍關示姪孫湘[좌천지남관시질손상] 좌천길 남관이 눈에 막혀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48  

 

左遷至藍關示姪孫湘[좌천지남관시질손상] 좌천길 남관이 눈에 막혀

 

- 韓愈[한유] -

 

一封朝奏九重天[일봉조주구중천] 아침에 한 통 상소 조정에 올렸다가

夕貶潮州路八千[석폄조주로팔천] 저녁에 폄출되어 조주로 가는 팔천리길

欲爲聖明除弊事[욕위성명제폐사] 황제 성덕 위해 폐단 없애려 했을 뿐

肯將衰朽惜殘年[긍장쇠후석잔년] 노쇠한 몸 남은 생을 아껴서가 아니었네

雲橫秦嶺家何在[운횡진령가하재] 구름 진령에 비꼈는데 내 집은 어디인가

雪擁藍關馬不前[설옹남관마부전] 눈이 남관 가로막아 말이 가지 못하누나

知汝遠來應有意[지여원래응유의] 네가 멀리 온 것은 뜻이 있음을 아노니

好收吾骨瘴江邊[호수오골장강변] 장기 서린 강가에서 내 뼈 잘 거두어다오

 

<左遷至藍關示姪孫湘좌천지남관시질손상 / 좌천되어 남관에 이르러 질손 상에게 보이다>

 

한유(韓愈)의 질손(姪孫) 가운데 상()이란 이가 있었는데, 한상(韓湘)은 자가 청부(淸夫)이고, 당나라 때의 장과(張果), 여동빈(呂洞賓) 등과 함께 전설상의 여덟 선인으로 일컬어진다. 한유가 일찍이 그에게 학문을 힘쓰라고 하자, 상이 웃으면서 준순주를 만들 줄도 알거니와, 경각화도 피울 수가 있답니다[解造逡巡酒, 能開頃刻花.]”라는 시구를 지어서 보여 주므로, 한유가 이르기를 네가 어떻게 조화(造化)를 빼앗아서 꽃을 피울 수 있단 말이냐?”라고 하자, 상이 이에 흙을 긁어모은 다음 동이로 그 흙을 덮어 놓았다가 한참 뒤에 동이를 들어내니, 거기에 과연 벽모란(碧牡丹) 두 송이가 피어 있었고, 그 모란 잎에는 구름은 진령에 비꼈는데 집은 어드메뇨. 눈이 남관을 둘러 말이 가지 못하누나[雲橫秦嶺家何在? 雪擁藍關馬不前.]”라는 시구가 작은 금자(金字)로 쓰여 있었다. 한유가 그 시의 뜻을 깨닫지 못하자, 상이 말하기를 오랜 뒤에 이 일을 증험하게 될 것입니다.”라고 하였는데, 뒤에 한유가 불골표(佛骨表)를 올렸다가 헌종(憲宗)의 진노를 사서 조주자사(潮州刺史)로 폄척되어 가던 도중, 홀연 눈을 맞으며 따라온 질손(姪孫) 한상(韓湘)을 만났던바, 이때 상이 말하기를 옛날 모란꽃 잎에 쓰인 시구의 뜻이 바로 오늘의 일을 예언한 것입니다.”라고 하자, 한유가 지명(地名)을 물어보니, 바로 남관(藍關)이라고 하므로, 마침내 그 시구의 뜻을 깨닫고 이 시를 지어 상에게 보여 주었다고 한다.


한유[韓愈] () 나라 때의 문장가, 철학가 및 사상가로 자는 퇴지(退之)이고 시호는 문공(文公)이며 회주(懷州) 수무현(修武縣: 지금의 하남성河南省)에서 태어났다.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모친을 잃은 뒤 세 살 때 부친마저 세상을 떴다. 일곱 살에 책을 읽기 시작했으며 열 세 살에 문장을 쓸 수 있었다. 어려서부터 읽은 책이 만 권을 넘었다고 한다. 조상의 적을 창려(昌黎)에 둔 까닭에 자칭 창려한유(昌黎韓愈)라 했고, 사람들은 그를 한창려(韓昌黎)로 불렀다. 정원(貞元) 8(792) 진사시에 급제한 뒤, 지방 절도사의 속관을 거쳐 803년 감찰어사(監察御使)가 되었으나 수도(首都)의 장관을 탄핵했다가 양산현(陽山縣: 지금의 광동성廣東省) 현령으로 좌천되었다. 이듬해 조정으로 돌아와 주로 국자감(國子監)에서 근무하다가 817년 오원제(吳元濟)의 반란을 평정하는 데 공을 세워 형부시랑(刑部侍郞)이 되었다. 그러나 819년 헌종(憲宗)이 불골(佛骨)을 모신 것에 대해 간[諫迎佛骨表]하다가 조주(潮州: 지금의 광동성廣東省) 자사(刺史)로 좌천되었다. 이듬해 헌종 사후에 소환되어 이부시랑(吏部侍郞)에 올랐다. 사람들이 그를 한이부(韓吏部)라고 불렀다. 문학사적으로 꼽는 공적은 첫째, 산문의 문체개혁(文體改革)을 들 수 있는데, 종래의 대구(對句)를 중심으로 짓는 변문(騈文)에 반대하며 자유로운 형식의 고문운동(古文運動)을 친구인 유종원(柳宗元) 등과 함께 이끌었다. 고문은 송대 이후 중국 산문 문체의 표준이 되었으며, 그의 문장은 그 모범으로 알려졌다. 둘째, 시에 있어 지적인 흥미를 정련(精練)된 표현으로 나타낼 것을 시도하여 때로는 난해하고 산문적이라는 비난도 받았지만 제재(題材)의 확장과 더불어 송시(宋詩)에 끼친 영향이 매우 큰 것을 들 수 있다. 사상분야에서는 유가의 사상을 존중하고 도교·불교를 배격했으며, 송대 이후 성리학의 선구자가 되었다. 소식(蘇軾)은 한유에 대해 문장으로는 지난 8(동한東漢, , , , , , , )의 쇠락을 일으켰고, ()로는 천하를 허우적거리는 데서 건져냈다[文起八代之衰, 道濟天下之溺.]”고 그 공적을 치하했다. 그의 작품은 창려선생집(昌黎先生集) 40, 외집(外集) 10, 유문(遺文) 1권 등의 문집에 수록되었다.

남관[藍關] ()나라의 남전관(藍田關)의 준말로, 섬서성(陝西省) 남전현(藍田縣) 동남쪽에 있다. 예로부터 교통의 요지로 유명한 곳이다.

진령[秦嶺] 중국(中國) 섬서성(陝西省)의 남부(南部)에 있는 산()이다. 종남산(終南山)의 뒤쪽이며, 감숙성(甘肅省) 남부에서 시작하여 섬서성(陝西省)을 지나 하남성(河南省) 서쪽에 이르는 진령산맥(秦嶺山脈)의 중심부(中心部)를 이루고 있다.

질손[姪孫] 형제(兄弟)의 손자(孫子). 종손(從孫).

구중천[九重天] 가장 높은 하늘. 황제. 궁성. 제왕. 조정(朝廷). 아홉 방위(方位)의 하늘. 고대 중국에서 하늘을 아홉 방위(方位)로 나누어 이르던 말.

상소[上疏] 왕에게 올리는 글. 왕에게 올리는 각종의 글을 총칭하여 상주문(上奏文)이라고 하는데, 종류에 따라 명칭이 다르다. 상소는 상주문 중에서도 간언(諫言)이나 의견, 진정을 전달하는 글을 말한다. 짧은 상소를 차자(箚子)라고 하는데, 둘을 합해 소차(疏箚)라고 한다. 그밖에 진소(陳疏소장(疏章장소(章疏) 등의 여러 명칭이 있다. ()와 장계(狀啓)는 관리들이 올리는 보고서인데, 이것들도 때에 따라서는 상소의 역할을 한다. 상소 방법에 따라서도 여러 가지 명칭이 있다. 봉사(封事봉장(封章)은 왕 이외에 다른 사람이 보지 못하도록 밀봉하여 올리는 상소로, 중국 한()나라 때 검은 천으로 만든 자루에 넣어 올리게 한 데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폄출[貶黜] 벼슬을 빼앗겨 쫓겨나다. 다른 사람을 헐뜯어 벼슬을 빼앗고 물리침. 다른 사람의 인망을 깎아내려 배척함. 감출(減黜). 폄척(貶斥).

성명[聖明] 임금의 총명(聰明). 고명(高明)한 군주(君主). 또는 임금의 높고 밝은 덕(). 덕이 거룩하고 슬기가 밝음. 임금의 어질고 밝은 지혜.

폐사[弊事] 폐해가 되는 일. 해롭거나 좋지 못한 일을 뜻한다.

폐단[弊端] 어떤 행동이나 일에서 나타나는 부정적인 현상이나 해로운 요소.

쇠후[衰朽] 쇠하여 낡음. 노쇠(老衰). 기운이나 힘 등이 줄어들어 약해짐. 낡아서 무너지거나 썩음. 쇠후하다. 쇠락하다. 쇠로하다.

잔년[殘年] 죽기 전까지의 남은 생애. 늙어서 죽기까지 얼마 남지 않은 나머지 나이. 쇠잔해진 나이. 여년(餘年). 인생의 만년. 연말. 여생. 세밑.

장강[瘴江] 장기(瘴氣=독기)가 자욱한 강. 풍토병(風土病)이나 전염병 같은 사나운 기운이 생기는 강(). 독기 서린 강가라는 뜻으로, 주로 유배지의 습한 풍토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장기[瘴氣] 축축하고 더운 땅에서 생기는 독한 기운. 풍토병. 장독(瘴毒). 더운 지방의 습열장독(濕熱瘴毒)을 감수하여 발생하는 온병(溫病)의 하나이다.


 



번호 제     목 조회
398 戴復古[대복고] 鷓鴣天[자고천] 題趙次山魚樂堂[제조차산어락당] 자고천. 어락당에서 쓰다 1039
397 韓愈[한유] 左遷至藍關示姪孫湘[좌천지남관시질손상] 좌천길 남관이 눈에 막혀 1049
396 常建[상건] 宿王昌齡隱居[숙왕창령은거] 왕창령의 은거에 묵다 1100
395 蘇軾[소식] 江城子[강성자] 죽은 아내를 꿈에 보고 1525
394 王安石[왕안석] 鍾山卽事[종산즉사] 종산에서 읊다 1157
393 李穡[이색] 驪江[여강] 여주의 강에서 1094
392 杜甫[두보] 題張氏隱居二首[其二]제장씨은거2수2 / 장씨의 은거에서 적다 1046
391 陶淵明[도연명] 歸鳥[귀조] 돌아가는 새 1040
390 韋應物[위응물] 初發揚子寄元大校書[초발양자기원대교서] 양자진을 떠나며 원대에게 1013
389 阮籍[완적] 詠懷詩八十二首[其一]영회시82수1 / 잠 못 드는 밤 1227
388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二十]음주20수20 / 나루터 묻는 이 없어 1038
387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十九]음주20수19 / 돈 없어도 탁주 있어 118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