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張維[장유] 山崦人家[산엄인가] 산에 숨의 마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41  

 

山崦人家[산엄인가] 산에 숨의 마을

 

- 張維[장유] -

 

山合疑無路[산합의무로] 첩첩 산이라 길 없을 줄 알았더니

溪回忽有村[계회홀유촌] 시내 따라 도니 홀연 나타난 마을

松篁擁茅屋[송황옹모옥] 솔에 대숲으로 둘러싸인 초가집은

禾黍映柴門[화서영시문] 사립문 앞까지 곡식으로 덮였는데

秋日明林杪[추일명림초] 가을 햇빛 수풀 끝에 밝게 빛나고

淸霜冷石根[청상랭석근] 된서리 돌뿌리에 차갑게 엉겨있네

卽兹堪避世[즉자감피세] 세상 피해 살만한 곳 바로 여긴데

何必問桃源[하필문도원] 무엇하러 무릉도원 묻고 다니는가

 


장유[張維]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덕수(德水), 자는 지국(持國), 호는 계곡(谿谷묵소(默所)이다. 문장이 뛰어나 조선 중기의 사대가로 꼽혔을 뿐만 아니라 철학적 규범에 대한 문학의 독자성과 순수성을 옹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학문에 있어서는 개방성과 함께 실증적 비판의식을 지녔고, 천문·지리·의술·병서 등 각종 학문에 능통하였으며, 서화와 특히 문장에 뛰어났다.

[] 해가 저무는 곳이다. 광운(廣韻)()崦嵫(엄자)이다. 산 아래에 우천이 있는데 해가 그곳으로 진다[崦崦嵫 山下有虞泉 日所入]”라고 하였다.

엄자산[崦嵫山] 중국 감숙성(甘肅省) 천수현(天水縣) 서쪽에 있는 산이다. 옛날에 해가 들어가는 곳이라는 전설이 있어, 만년(晚年) 또는 노년(老年)을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광운(廣韻)()崦嵫(엄자)이다. 산 아래에 우천이 있는데 해가 그곳으로 진다[崦崦嵫 山下有虞泉 日所入]”라고 하였고, 굴원(屈原)의 초사(楚辭) 이소(離騷)나는 희화에게 속도를 늦추라 하고, 엄자산 쪽으로는 가까이 가지 않게 했다[吾令羲和弭節兮 望崦嵫而勿迫]”라는 구절에, 왕일(王逸)엄자는 해가 들어가는 산이다[崦嵫 日所入山也]”라고 주를 달았다.

화서[禾黍] 벼와 기장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시문[柴門] 사립문. 나뭇가지로 엮어 만든 문. 사립짝을 달아서 만든 문.

청상[淸霜] 찬 서리. 된서리.

 

 



번호 제     목 조회
409 王維[왕유] 秋夜獨坐懷內弟崔興宗[추야독좌회내제최흥종] 가을밤 외사촌 동생을 생각하며 537
408 李商隱[이상은] 安定城樓[안정성루] 안정성루 449
407 蘇軾[소식] 新城道中二首[신성도중2수] 신성 가는 길 483
406 任翻[임번] 宿巾子山禪寺[숙건자산선사] 건자산 선사에 묵다 480
405 張維[장유] 山崦人家[산엄인가] 산에 숨의 마을 442
404 李商隱[이상은] 北靑蘿[북청라] 북청라 367
403 戴復古[대복고] 夜宿田家[야숙전가] 밤에 농가에서 묵다 385
402 戴復古[대복고] 釣臺[조대] 낚시터 477
401 戴復古[대복고] 京口別石龜翁際可[경구별석귀옹제가] 경구의 작별 442
400 戴復古[대복고] 漁父四首[어부4수] 어부 500
399 戴復古[대복고] 江濱曉步[강빈효보] 새벽 강가를 걷다 472
398 戴復古[대복고] 鷓鴣天[자고천] 題趙次山魚樂堂[제조차산어락당] 자고천. 어락당에서 쓰다 35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