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張維[장유] 山崦人家[산엄인가] 산에 숨의 마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768  

 

山崦人家[산엄인가] 산에 숨의 마을

 

- 張維[장유] -

 

山合疑無路[산합의무로] 첩첩 산이라 길 없을 줄 알았더니

溪回忽有村[계회홀유촌] 시내 따라 도니 홀연 나타난 마을

松篁擁茅屋[송황옹모옥] 솔에 대숲으로 둘러싸인 초가집은

禾黍映柴門[화서영시문] 사립문 앞까지 곡식으로 덮였는데

秋日明林杪[추일명림초] 가을 햇빛 수풀 끝에 밝게 빛나고

淸霜冷石根[청상랭석근] 된서리 돌뿌리에 차갑게 엉겨있네

卽兹堪避世[즉자감피세] 세상 피해 살만한 곳 바로 여긴데

何必問桃源[하필문도원] 무엇하러 무릉도원 묻고 다니는가

 


장유[張維]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덕수(德水), 자는 지국(持國), 호는 계곡(谿谷묵소(默所)이다. 문장이 뛰어나 조선 중기의 사대가로 꼽혔을 뿐만 아니라 철학적 규범에 대한 문학의 독자성과 순수성을 옹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학문에 있어서는 개방성과 함께 실증적 비판의식을 지녔고, 천문·지리·의술·병서 등 각종 학문에 능통하였으며, 서화와 특히 문장에 뛰어났다.

[] 해가 저무는 곳이다. 광운(廣韻)()崦嵫(엄자)이다. 산 아래에 우천이 있는데 해가 그곳으로 진다[崦崦嵫 山下有虞泉 日所入]”라고 하였다.

엄자산[崦嵫山] 중국 감숙성(甘肅省) 천수현(天水縣) 서쪽에 있는 산이다. 옛날에 해가 들어가는 곳이라는 전설이 있어, 만년(晚年) 또는 노년(老年)을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광운(廣韻)()崦嵫(엄자)이다. 산 아래에 우천이 있는데 해가 그곳으로 진다[崦崦嵫 山下有虞泉 日所入]”라고 하였고, 굴원(屈原)의 초사(楚辭) 이소(離騷)나는 희화에게 속도를 늦추라 하고, 엄자산 쪽으로는 가까이 가지 않게 했다[吾令羲和弭節兮 望崦嵫而勿迫]”라는 구절에, 왕일(王逸)엄자는 해가 들어가는 산이다[崦嵫 日所入山也]”라고 주를 달았다.

화서[禾黍] 벼와 기장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시문[柴門] 사립문. 나뭇가지로 엮어 만든 문. 사립짝을 달아서 만든 문.

청상[淸霜] 찬 서리. 된서리.

 

 



번호 제     목 조회
422 杜牧[두목] 題禪院[제선원] 선원에 쓰다 661
421 黃庭堅[황정견] 水仙花[수선화] 수선화 693
420 白居易[백거이] 食筍[식순] 죽순을 먹으며 674
419 白居易[백거이] 偶作二首[우작2수] 우연히 지은 두 수 668
418 李商隱[이상은] 夜雨寄北[야우기북] 비 내리는 밤에 790
417 盧仝[노동] 訪含曦上人[방함희상인] 함희상인을 찾아가다 916
416 黃庭堅[황정견] 和答元明黔南贈別[화답원명검남증별] 형님이 이별하며 준 시에 화답하다 882
415 王粲[왕찬] 登樓賦[등루부] 성루에 올라 787
414 王粲[왕찬] 七哀詩三首[其三]칠애시3수3 / 칠애시 891
413 王粲[왕찬] 七哀詩三首[其二]칠애시3수2 / 칠애시 899
412 李白[이백] 覽鏡書懷[남경서회] 거울을 보고 심회를 적다 903
411 李白[이백] 箜篌謠[공후요] 공후요 9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