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任翻[임번] 宿巾子山禪寺[숙건자산선사] 건자산 선사에 묵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2  

 

宿巾子山禪寺[숙건자산선사] 건자산 선사에 묵다

 

- 任翻[임번] -

 

絶頂新秋生夜涼[절정신추생야량] 산마루엔 초가을 밤 서늘함이 돋아

鶴翻松露滴衣裳[학번송로적의상] 학이 날자 솔잎이슬 옷에 떨어지네

前峰月映半江水[전봉월영반강수] 앞봉우리 달빛은 야윈 강을 채우고

僧在翠微開竹房[승재취미개죽방] 산허리의 스님은 승방 문을 여시네

 


임번[任翻] ()나라 말기의 시인(詩人)이다. 任蕃(임번) 또는 任藩(임번)이라고도 부른다. 강남(江南) 사람이다. 출신이 빈한하여 걸어서 경사(京師)에 가 진사(進士)시험을 보았으나 낙제하고 돌아왔다. 이에 강호를 방랑하며 시()를 읊고 금()을 타며 스스로 즐겼다.

선사[禪寺] 선종(禪宗)의 절.

절정[絶頂] 최고에 달한 상태나 경지. 사물의 치오른 극도(極度). 고조(高潮). 산의 맨 꼭대기.

의상[衣裳] 겉에 입는 저고리와 치마. 의복(衣服). . 모든 옷.

반강[半江] 썰물 때 물이 줄어 반쪽이 된 강을 이른다. 대복고(戴復古)의 시 강빈효보(江濱曉步)기러기 그림자 들쑥날쑥 반쪽 강에 달은 지고, 꼬끼오 닭이 우는 집 몇 채 뿐인 마을[雁影參差半江月 鷄聲咿喔數家村]”이라고 하였다.

죽방[竹房] 승방(僧房)의 별칭이다. 당 덕종(唐德宗)의 제장경사(題章敬寺) 시에 송원의 이끼 빛엔 정적이 흐르고, 죽방의 풍경 소리는 그윽하구나[松院靜苔色 竹房深磬聲]”라고 하였다.

취미[翠微] 산의 중허리. 산의 중턱. 청록(靑綠)빛의 산색(山色). 청산(靑山). 먼 산에 아른아른 보이는 엄은 푸른 빚.

 

 



번호 제     목 조회
409 王維[왕유] 秋夜獨坐懷內弟崔興宗[추야독좌회내제최흥종] 가을밤 외사촌 동생을 생각하며 539
408 李商隱[이상은] 安定城樓[안정성루] 안정성루 453
407 蘇軾[소식] 新城道中二首[신성도중2수] 신성 가는 길 485
406 任翻[임번] 宿巾子山禪寺[숙건자산선사] 건자산 선사에 묵다 483
405 張維[장유] 山崦人家[산엄인가] 산에 숨의 마을 443
404 李商隱[이상은] 北靑蘿[북청라] 북청라 368
403 戴復古[대복고] 夜宿田家[야숙전가] 밤에 농가에서 묵다 386
402 戴復古[대복고] 釣臺[조대] 낚시터 480
401 戴復古[대복고] 京口別石龜翁際可[경구별석귀옹제가] 경구의 작별 447
400 戴復古[대복고] 漁父四首[어부4수] 어부 505
399 戴復古[대복고] 江濱曉步[강빈효보] 새벽 강가를 걷다 478
398 戴復古[대복고] 鷓鴣天[자고천] 題趙次山魚樂堂[제조차산어락당] 자고천. 어락당에서 쓰다 363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