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吉再[길재] 無題[무제] 늙었으면 물러나야지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95  

 

無題[무제] 늙었으면 물러나야지

 

- 吉再[길재] -

 

曾讀前書笑古今[증독전서소고금] 일찍이 옛 글을 읽고 고금을 비웃었는데

愧隨流俗共浮[괴수류속공부침] 세속의 흐름에 함께 부침한 것 부끄럽네

終期直道扶元氣[종기직도부원기] 끝내 바른 도로써 원기를 잡아 지켜야지

肯爲虛名役片心[긍위허명역편심] 어찌 헛된 이름을 위해 마음을 괴롭히랴

 

默坐野禽啼晝景[묵좌야금제주경] 말없이 앉았으니 낮 경치에 들새가 울고

閉門柳長春陰[폐문류장춘음] 문 닫으니 관사의 버들 봄 그늘을 늘이네

人間事了須先退[인간사료수선퇴] 인간사 마쳤으면 마땅히 먼저 물러나야지

不待霜毛漸滿簪[부대상모점만잠] 흰 머리칼이 비녀 감기 기다릴 것이 있나

 


길재[吉再] 고려 우왕(禑王)에서 조선 세종(世宗) 때의 문신이자 학자이다. 자는 재보(再父), 호는 야은(冶隱) 또는 금오산인(金烏山人)이고, 본관은 해평(海平)이다. 목은(牧隱) 이색(李穡), 포은(圃隱) 정몽주(鄭夢周), 양촌(陽村) 권근(權近) 등에게 수학하였고, 이색(李穡), 정몽주(鄭夢周)와 함께 고려삼은(高麗三隱)으로 불린다. 태조가 새로운 왕조를 세우려 하자, 고향인 선산 봉계(鳳溪)로 돌아와 조정의 부름에 나아가지 않고 여생을 마쳤다.

종기[終期] 어떤 일이나 기간이 끝나는 시기. 법률 행위의 효력이 소멸하게 되는 기한.

직도[直道] 정도(正道). 곧은 길. 똑바른 길. 사람이 행할 바 바른 길. 우회하지 않고, 바로 열반에 도달하는 길. 한 갈래로 곧게 뻗어 나간 길. 직로(直路).

원기[元氣] 원기(元氣)는 천지의 정기(精氣)로 만물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도교(道敎)에서는 태양(太陽)과 태음(太陰)과 중화(中和)를 세 개의 원기라 일컫는다.

원기[元氣] 마음과 몸의 활동력. 본디 타고난 기운. 만물이 자라는 데 근본이 되는 정기. 만물(萬物)이 이루어지는 근본의 힘. 사람의 생명 활동을 유지하는 데서 근본으로 되는 기(). 기운과 정력을 말한다.

긍위[肯爲] 기꺼이 ~하다.

야금[野禽] 산이나 들에서 사는 새. 산과 들에 사는 야생의 새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관류[官柳] 관부에서 심은 버드나무. 큰 길 위의 버드나무.

춘음[春陰] 봄철의 흐린 날. 봄의 흐린 날씨. 봄날의 꽃나무 그늘.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62 李用休[이용휴] 田家[전가] 농가의 봄 1208
61 金時習[김시습] 放言[방언] 맞고 보냄이 싫어서 1207
60 杜甫[두보] 書堂飮旣...[서당음기...] 서당에서 술 마시고 나서 1201
59 李達[이달] 刈麥謠[예맥요] 풋보리죽 1200
58 李仁老[이인로] 雪用東坡韻[설용동파운] 눈, 소동파의 운을 쓰다 1199
57 蘇軾[소식] 守歲[수세] 한 해를 보내며(세밑밤샘) 1198
56 陶淵明[도연명] 歸鳥[귀조] 돌아가는 새 1197
55 李達[이달] 拾穗謠[습수요] 이삭 줍는 노래 1197
54 吉再[길재] 無題[무제] 늙었으면 물러나야지 1196
53 杜甫[두보] 江上値水如海勢聊短述[강상치수여해세료단술] 바다 같은 강에서 짧게 짓다 1193
52 崔惟淸[최유청] 雜興九首[其六]잡흥9수6 / 지사는 일을 사랑하나 1192
51 梁武帝[양무제] 蕭衍[소연] 河中之水歌[하중지수가] 莫愁歌막수가 1188



   41  42  43  44  45  46  4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