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賀[이하] 艾如張[애여장] 쑥인 양 쳐놓은 꿩그물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2  

 

艾如張[애여장] 쑥인 양 쳐놓은 꿩그물

 

- 李賀[이하] -

 

錦襜褕 繡襠襦[금첨유 수당유]    비단 홑옷에 수놓은 배자 걸치고

强飮啄 哺爾雛[강음탁 포이추]    힘써 마시고 쪼아 꺼병이를 먹이누나

隴東臥穟滿風雨[롱동와수만풍우] 언덕 동쪽 엎친 이삭은 위험 많으니

莫信籠媒隴西去[막신롱매롱서거] 후림꿩 믿지 말고 언덕 서쪽으로 가라

齊人織網如素空[제인직망여소공] 제인이 짠 그물은 투명하기 허공 같아

張在野田平碧中[장재야전평벽중] 넓고 푸른 들밭 가운데 널리 펼쳐 있네

網絲漠漠無形影[망사막막무형영] 아득한 그물 실은 형체도 그림자도 없어

誤爾觸之傷首紅[오이촉지상수홍] 너 거기 잘못 걸리면 머리 다쳐 피 흘리리

艾葉綠花誰剪刻[애엽록화수전각] 쑥 잎으로 초록 꽃 꾸며놓은 이 누구인가

中藏禍機不可測[중장화기불가측] 그 속에 감춘 재앙의 싹 헤아릴 수 없어라

 


이하[李賀] 이하의 자는 장길(長吉)이고 당나라 때 복창(福昌) 사람이다. 황가의 종실로 정왕(鄭王) 이량(李亮)의 후손이다. 두보(杜甫)의 먼 친척이기도 하다. 특출한 재능과 초자연적 제재(題材)를 애용하는 데 대해 귀재(鬼才)라는 명칭이 붙었던 중국 중당(中唐) 때의 시인이다. 7살 때 문장을 지을 줄 알아 한유(韓愈)와 황보식(皇甫湜)의 인정을 받았다. 매일 아침 말을 타고 종자를 거느린 채 등에 비단 주머니를 매게 하고, 도중에 가구(佳句)를 얻으면 주머니에 집어넣어 해질녘에 귀가하여 시를 완성했다. 대표작으로는 안문태수행(雁門太守行), 소소소(蘇小小)의 노래, 장진주(將進酒)등이 있다. 기이한 시세계 때문에 시귀(詩鬼)라는 별칭이 붙었다. 27살 나이로 요절했다.

첨유[襜褕] 짧은 홑옷. 홑옷은 홑으로 지은 옷으로 비단옷 위에 덧입는 옷을 말하기도 한다.

당유[襠襦] 바지와 잠방이. 바지저고리. 배자(褙子).

배자[褙子] 저고리 위에 덧입는 옷. 소매와 섶, 고름이 없으며, 깃의 좌우 모양이 같은 조끼 형태의 옷이다.

제인[齊人] 제나라 사람. ()는 지금의 중국 산동(山東) 일대이다. 제나라 사람은 새와 물고기 잡이를 잘한다고 전해 온다. 참고로 반첩여(班婕妤)의 원가행(怨歌行)새로 재단한 제나라 흰 비단은 서리나 눈 같이 희고 깨끗하여라[新裂齊紈素 皎潔如霜雪]”라고 보인다.

풍우[風雨] 시련과 역경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바람과 비를 말하는 것으로 인체에 침입할 수 있는 사기(邪氣) 중의 하나임.

농매[籠媒] 와조(囮鳥). 매조(媒鳥). 조매(鳥媒). 후림새. 미끼새. 새를 사냥할 때 다른 새를 유인하기 위하여 산채로 잡아 매어 놓은 새이다.

치매[雉媒] 후림꿩. 치매는 꿩의 매개란 뜻으로, 사냥꾼이 일찍이 길들여서 다른 야생 꿩을 유인하는 데에 사용하는 꿩을 말한다.

소공[素空] 투명한 하늘.

평벽[平碧] 평원벽야(平原碧野). 넓고 평평하고 푸른 들판.

망사[網絲] 그물을 뜨는 데에 쓰는 실.

녹화[綠花] 단청에서, 녹색으로 그린 꽃무늬.

애엽녹화[艾葉綠花] 쑥 잎으로 그물을 위장하는 것이다.

화기[禍機] 아직 드러나지 않은 재앙이 일어날 만한 중요한 계기. 재난이 발생할 기회. 불행의 징조. 재변(災變)이 아직 드러나지 아니하고 잠겨 있는 기틀. 재앙이나 재난이 일어날 소지가 있는 기틀.

 

 



번호 제     목 조회
481 李賀[이하] 艾如張[애여장] 쑥인 양 쳐놓은 꿩그물 143
480 宋之問[송지문] 渡漢江[도한강] 한강을 건너며 141
479 侯彭老[후팽로] 人日立春[인일입춘] 인일에 든 입춘 152
478 徐敬德[서경덕] 述懷[술회] 자연에 살아야지 161
477 劉禹錫[유우석] 金陵懷古[금릉회고] 금릉의 옛날을 회상하다 158
476 唐彦謙[당언겸] 金陵懷古[금릉회고] 금릉의 옛날을 회상하다 153
475 李白[이백] 夜下征虜亭[야하정로정] 밤에 정로정 밑에서 162
474 杜甫[두보] 今夕行[금석행] 섣달 그믐날 밤에 160
473 蘇軾[소식] 饋歲[궤세] 한 해를 보내며(세밑선물) 174
472 蘇軾[소식] 守歲[수세] 한 해를 보내며(세밑밤샘) 149
471 蘇軾[소식] 別歲[별세] 한 해를 보내며(세밑모임) 149
470 白居易[백거이] 歲暮[세모] 세밑생각 14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