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用休[이용휴] 田家[전가] 농가의 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6  

 

田家[전가] 농가의 봄

 

- 李用休[이용휴] -

 

婦坐搯兒頭[부좌도아두] 아낙은 앉아서 아이 머릿니 잡고

翁傴掃牛圈[옹구소우권] 늙은이는 구부정히 외양 치우는데

庭堆田螺殼[정퇴전라각] 마당가엔 수북 쌓인 우렁이 껍질

廚遺野蒜本[주유야산본] 부엌에는 먹고 남은 달래 몇 뿌리

 


이용휴[李用休] 조선 후기의 문인. 자는 경명(景命), 호는 혜환재(惠寰齋). 본관은 여주(驪州). 아버지는 이침(李沉)이고, 이가환(李家煥)의 아버지이다. 일찍이 진사시에 합격하나 관직에 뜻을 두지 않고 세속의 일에서 벗어나 옛 성현들의 책에 모범을 두고 옛사람의 문장을 몸으로 익히는 데에 모든 노력을 쏟았다. 음보(蔭補)로 벼슬이 첨지중추부사에 이르렀다. 저서로는 탄만집·혜환시초(惠寰詩抄)와 혜환잡저(惠寰雜著)가 있다.

우권[牛圈] 소우리. 우사. 외양간. 외양간 울타리.

전라[田螺] 우렁이. 논우렁과에 속한 고둥을 통틀어 이르는 말. 나사(螺螄). 전중라(田中螺).

야산[野蒜] 해근(薤根). 산달래. 돌달래·큰달래라고도 한다. 땅 속에 지름 1.5cm 정도인 넓은 달걀꼴 또는 공 모양의 하얀 비늘줄기가 있는데 막질로 덮여 있고 늦가을에 잎이 나와서 겨울을 지낸다. 꽃은 모두 발달하지 않고 일부 또는 대부분이 둥근 살눈으로 변한다. 포기 전체에서 마늘 냄새와 같은 향이 난다. 식용·약용으로 이용된다. 비늘줄기와 연한 꽃줄기와 잎을 식용한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거나 산제 또는 환제로 하여 사용한다. <익생양술대전>

 

 



번호 제     목 조회
505 林億齡[임억령] 示子芳[시자방] 산벌이 나를 따라 206
504 李荇[이행] 八月十八夜[팔월십팔야] 8월 18일 밤 194
503 李齊賢[이제현] 九曜堂[구요당] 숲 속 집 127
502 杜甫[두보] 別房太尉墓[별방태위묘] 방태위 묘에 고별하며 149
501 李齊賢[이제현] 山中雪夜[산중설야] 밤눈 내리는 산속 150
500 李仁老[이인로] 山居[산거] 산살이 188
499 李仁老[이인로] 雪用東坡韻[설용동파운] 눈, 소동파의 운을 쓰다 167
498 李珥[이이] 山中[산중] 산 속에서 길을 잃다 137
497 李用休[이용휴] 田家[전가] 농가의 봄 177
496 李亮淵[이양연] 白鷺[백로] 백로 178
495 李白[이백] 山中對酌[산중대작] 한 잔 한 잔 꽃이 피네 185
494 李達[이달] 祭塚謠[제총요] 젯술에 취한 노인 179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