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珥[이이] 山中[산중] 산 속에서 길을 잃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4  

 

山中[산중] 산 속에서 길을 잃다

 

- 李珥[이이] -

 

採藥忽迷路[채약홀미로] 약초 캐다 홀연히 길을 잃었네

千峯秋葉裏[천봉추엽리] 봉우리 마다 온통 단풍 속인데

山僧汲水歸[산승급수귀] 산승이 물 길어서 돌아간 뒤에

林末茶煙起[임말다연기] 숲에 피어오르는 차 끓이는 연기

 


이이[李珥] 조선 중기의 학자이자 문신. 본관은 덕수(德水), 자는 숙헌(叔獻), 호는 율곡(栗谷), 석담(石潭)이다. 아버지는 사헌부 감찰 이원수(李元秀)이며, 어머니는 사임당(師任堂) 신씨(申氏)이다. 어려서는 주로 외가가 있는 강릉에서 자라면서 어머니의 가르침을 받았다. 아명을 현룡(見龍)이라 했는데, 어머니 사임당이 그를 낳던 날 흑룡이 바다에서 집으로 날아 들어와 서리는 꿈을 꾸었다 하여 붙인 이름이다. 그 산실(産室)은 몽룡실(夢龍室)이라 하여 지금도 보존되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총명해 신동으로 유명했던 이이는 1548(명종 3) 열세 살의 나이로 진사시에 장원으로 합격한 것을 시작으로 1564(명종 19) 식년문과에 장원급제하기까지 모두 9번에 걸쳐 장원을 해 세간에서는 그를 구도장원공(九度壯元公)이라 불렀다. 이황과 함께 조선 성리학의 양대 산맥으로 일컬어지며, 이이의 학통을 이은 서인 노론이 계속 집권하면서 사림의 종장으로 추앙받았다. <동호문답>, <성학집요> 등의 저술을 남겼다. 현실·원리의 조화와 실공(實功실효(實效)를 강조하는 철학사상을 제시했으며, <동호문답>·<만언봉사>·<시무육조> 등을 통해 조선 사회의 제도 개혁을 주장했다. 우리나라의 18대 명현(名賢) 가운데 한 명으로 문묘(文廟)에 배향되어 있다.

다연[茶煙] 찻물을 달일 때 나는 연기(煙氣).

 

 



번호 제     목 조회
505 林億齡[임억령] 示子芳[시자방] 산벌이 나를 따라 203
504 李荇[이행] 八月十八夜[팔월십팔야] 8월 18일 밤 186
503 李齊賢[이제현] 九曜堂[구요당] 숲 속 집 123
502 杜甫[두보] 別房太尉墓[별방태위묘] 방태위 묘에 고별하며 145
501 李齊賢[이제현] 山中雪夜[산중설야] 밤눈 내리는 산속 146
500 李仁老[이인로] 山居[산거] 산살이 188
499 李仁老[이인로] 雪用東坡韻[설용동파운] 눈, 소동파의 운을 쓰다 164
498 李珥[이이] 山中[산중] 산 속에서 길을 잃다 135
497 李用休[이용휴] 田家[전가] 농가의 봄 173
496 李亮淵[이양연] 白鷺[백로] 백로 175
495 李白[이백] 山中對酌[산중대작] 한 잔 한 잔 꽃이 피네 180
494 李達[이달] 祭塚謠[제총요] 젯술에 취한 노인 17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