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林悌[임제] 無語別[무어별] 말 없은 이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8  

 

無語別[무어별] 말 없은 이별

 

- 林悌[임제] -

 

十五越溪女[십오월계녀] 열다섯 어여쁜 냇마을 아가씨

羞人無語別[수인무어별] 수줍어 말 못하고 이별하고는

歸來掩重門[귀래엄중문] 돌아와 대문 꼭꼭 닫아걸고는

泣向梨花月[읍향이화월] 배꽃 젖은 달빛에 눈물짓누나


허균(許筠)의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학산초담(鶴山樵談)과 한치윤(韓致奫)의 해동역사(海東繹史) 예문지(藝文志)에는 규원(閨怨)’이라는 제목으로 소개되어 있다.


임제[林悌] 조선(朝鮮) 중기의 문인(文人)으로 본관은 나주(羅州)이다. ()는 자순(子順)이며, ()는 백호(白湖풍강(楓江)·소치(嘯癡)·겸재(謙齋벽산(碧山)이다. 많은 서정시(抒情詩)와 풍자시(諷刺詩)를 남겼으며, 추성지(愁城誌), 원생몽유록(元生夢遊錄), 화사(花史) 등의 소설(小說)과 문집(文集)으로는 백호집(白湖集)이 전한다. 일찍이 속리산에 들어가 성운(成運)에게 배웠으며, 문장(文章)과 시()에 뛰어났다. 당파(黨派) 싸움을 개탄(慨歎)하고 명산을 찾아 시문(詩文)을 즐기며 지내다가 37세에 요절(夭折)하였다.

월계[越溪] 월계(越溪)는 원래 소흥(紹興)에 있는 약야계(若耶溪)를 가리킨다. ()나라의 미녀인 서시(西施)가 깁을 빨던 곳이라 하는데, 후대의 시문에서는 흔히 아름다운 여인이 살고 있는 주위의 시냇물을 뜻하는 말로 쓰였다. 전하여 월계녀(越溪女)는 아름다운 여인을 지칭한다.

수인[羞人] 남을 부끄러워함. 부끄럽게 하다. 난처하게 하다. 부끄럽다. 수줍다.

중문[重門] 겹문. 덧문. 대문 안에 거듭 세운 문.

이화월[梨花月] 배꽃에 걸린 달. 하얀 배꽃을 비추는 달.

규원[閨怨] 남편이나 사랑하는 사람으로부터 버림받은 여자의 원한.

 

 



번호 제     목 조회
517 鄭誧[정포] 題梁州客舍壁[제양주객사벽] 새벽 이별 123
516 鄭澈[정철] 山寺夜吟[산사야음] 산사의 밤 131
515 丁若鏞[정약용] 打麥行[타맥행] 보리타작 127
514 李白[이백] 對酒憶賀監二首[대주억하감2수] 술을 보니 친구가 그리워 131
513 鄭道傳[정도전] 四月初一日[사월초일일] 사월 초하루 127
512 繡香閣[수향각] 元氏[원씨] 春日[춘일] 꿈결처럼 봄이 가네 134
511 繡香閣元氏[수향각원씨] 寄玉山[기옥산] 옥산께 부치다 117
510 鄭道傳[정도전] 訪金居士野居[방김거사야거] 김거사의 시골집을 찾아 186
509 靜觀一禪[정관일선] 行路難[행로난] 어려운 길 211
508 杜甫[두보] 夏日李公見訪[하일이공견방] 여름날 이염공이 찾아와 158
507 靜觀一禪[정관일선] 重上金剛臺[중상금강대] 금강대에 앉아 147
506 林悌[임제] 無語別[무어별] 말 없은 이별 179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