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鄭知常[정지상] 送人[송인] 님을 보내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01  

 

送人[송인] 님을 보내고

 

- 鄭知常[정지상] -

 

庭前一葉落[정전일엽락] 뜰 앞에 잎새 하나 떨어지니

床下百蟲悲[상하백충비] 마루밑 뭇 벌레 슬피 우누나

忽忽不可止[홀홀불가지] 홀홀히 떠나니 막을 수 없어

悠悠何所之[유유하소지] 유유히 어디로 가시었는가

片心山盡處[편심산진처] 조각난 마음은 산 끝에 걸려

孤夢月明時[고몽월명시] 달 밝으면 외로운 꿈을 꾸니

南浦春波綠[남포춘파록] 남포에 봄 물결 푸르러질 때

君休負後期[군휴부후기] 그대 우리 기약 어기지 마오

 

<送人송인 / 님을 보내며 / 鄭知常정지상 : 東文選동문선>

 


홀홀[忽忽] 갑작스러운 모양. 심신이 불안한 모양. 실의한 모양. 깃발 따위가 바람에 펄럭이는 소리. 조심성이 없고 행동이 매우 가벼움. 별로 대수롭지 아니함. 갑자기. 별안간. 돌연. 어느덧. 어느새. 잠깐 동안에. 벌써. 금세. 순식간에.

유유[悠悠] 아득히 먼 모양. 생각하는 모양. 가는 모양. 한가한 모양. 아득하여 끝이 없는 모양. 걱정하는 모양. 때가 오랜 모양. 침착하고 여유가 있는 모양. 많은 모양. 길다. 장구하다. 아득히 멀다. 요원하다. 느긋하다. 유유하다. 여유 있다.

편심[片心] 작은 마음. 일방적인 마음. 좁은 마음. 일방적으로 치우친 마음. 한 조각 마음으로, 외로운 심정.

남포[南浦] 포구(浦口) 이름. 평안남도 평양(平壤) 대동강(大洞江) 가에 있다.

후기[後期] 뒷날의 기약(期約). 뒤의 시기(時期). 또는, 뒤의 기간(期間). 예정된 기일보다 늦어지다.

 

 



번호 제     목 조회
529 杜甫[두보] 孤雁[고안] 後飛雁[후비안] 외로운 기러기 222
528 崔塗[최도] 孤雁二首[고안2수] 외기러기 209
527 崔塗[최도] 巴山道中除夜有懷[파산도중제야유회] 파산으로 가다가 제야에 180
526 鄭知常[정지상] 送人[송인] 님을 보내고 202
525 鄭襲明[정습명] 石竹花[석죽화] 패랭이꽃 242
524 鄭以吾[정이오] 新都雪夜效歐陽體[신도설야효구양체] 눈 내린 서울 밤 166
523 黃眞伊[황진이] 相思夢[상사몽] 꿈에서나 만날 님 242
522 許蘭雪軒[허난설헌] 哭子[곡자] 여읜 아이들을 곡하다 213
521 許蘭雪軒[허난설헌] 貧女吟[빈녀음] 가난한 처녀의 노래 178
520 崔致遠[최치원] 秋夜雨中[추야우중] 가을 밤 비 내리는데 253
519 崔惟淸[최유청] 初歸故園[초귀고원] 처음 고향에 돌아오니 171
518 宋眞宗[송진종] 勸學文[권학문] 勸學詩권학시 202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