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杜甫[두보]客至[객지]그대가 오니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871  
 
客至[객지]그대가 오니
 
- 杜甫[두보]-
 
舍南舍北皆春水[사남사북개춘수]집의 앞뒤는 봄물이 가득하고
但見群鷗日日來[단견군구일일래]날마다 갈매기 떼 날아와 놀뿐
花徑不曾緣客掃[화경부증연객소]꽃이 길을 덮도록 쓴 적 없는데
蓬門今始爲君開[봉문금시위군개]그대 오니 오늘에야 사립문 여네
市遠無兼味[반손시원무겸미]시장이 멀리 있어 상은 조촐하고
樽酒家貧只舊[준주가빈지구배]가난하니 술통엔 묵은 탁주 뿐
肯與隣翁相對飮[긍여인옹상대음]옆집 노인과도 같이 마실까
隔籬呼取盡餘杯[격리호취진여배]울타리 너머 불러 마저 마시세
 
 



번호 제     목 조회
50 戴益[대익]探春[탐춘]봄을 찾아서 3163
49 戴熙[대희]空山春雨圖[공산춘우도]빈 산에 내리는 봄 비 2817
48 杜牧[두목]淸明[청명]청명 날 보슬보슬 이슬비 내려 5046
47 李賀[이하]南園[남원]남쪽 정원 2398
46 張旭[장욱]山中留客[산중유객]산 속에 머물며 2564
45 錢珝[전후]未展芭蕉[미전파초]펴지지 않은 파초 2084
44 高靑邱[고청구]尋胡隱君[심호은군]그대를 찾아서 2952
43 羅鄴[나업]流水[유수]흐르는 물 4142
42 杜甫[두보]江畔獨步尋花[강반독보심화]꽃 핀 강둑에 홀로 2750
41 杜甫[두보]客至[객지]그대가 오니 2872
40 杜甫[두보]曲江 01[곡강 01]꽃잎 한 장 날려 3422
39 杜甫[두보]曲江 02[곡강 02]봄옷을 잡혀놓고 2925



   41  42  43  44  45  46  4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