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동차(忍冬茶) / 정지용(鄭芝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92  
 
인동차(忍冬茶)
 
노주인(老主人)의 장벽(腸壁)에
무시(無時)로 인동(忍冬) 삼긴 물이 나린다.
 
자작나무 덩그럭 불이
도로 피어 붉고,
 
구석에 그늘 지어
무가 순 돋아 파릇하고,
 
흙 냄새 훈훈히 김도 사리다가
바깥 풍설(風雪) 소리에 잠착하다.
 
산중(山中)에 책력(冊曆)도 없이
삼동(三冬)이 하이얗다.
 
- 정지용(鄭芝溶) -
 
「문장」22호 1941.1
 



번호 제     목 조회
12 봄비 / 이수복(李壽福) 522
11 인동차(忍冬茶) / 정지용(鄭芝溶) 493
10 고향 / 정지용(鄭芝溶) 771
9 접동새 / 김소월(金素月) 410
8 소릉조(小陵調) / 천상병(千祥炳) 780
7 귀천(歸天) / 천상병(千祥炳) 514
6 향수(鄕愁) / 정지용(鄭芝溶) 478
5 적경(寂境) / 백석(白石) 685



 1  2  3  4  5  6  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