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노래 / 이시영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47  
 
산노래
 
고요도 씻길대로 씻긴 새벽녘
우리 고향 섬진강이 지리산 마루턱을 향해 기어오르다
겨우 그 허리를 한번 껴안고는
크나큰 숨결로 쏟아져 내리듯이
숨가쁘게 나는 산에서 내려왔다
기차를 타고
모르는 산천에서도 깊이 잠들며
풀 돋은 등을 구부려 물을 마시고
털투성이 다리를 뻗고
사람들과 함께 사는 별을 보았다
어디에 가도 깨끗한 이마를 드는 지리산
더 멀리 떠나 있어도
흰 살결로 산의 가슴을 파고드는 강줄기
 
나는 그 산의 옆구리로 불거져 나온 아들
너는 그 강의 찬 물결에 태어난
은어 같은 딸
가파른 계곡을 가르며 나는 등짐을 하고
너는 풀밭에 뜬 달을 따 마당에 걸자
 
어디에 가도 우리 등뒤로 큰 산이 숨쉬고
어디에 가 살아도 우리 마음 속으로 넉넉한 강이 흐르듯
밤 들판을 지나 새벽 들까지
새벽 들을 지나 콩밭의 이슬이 마를 때까지
빈 들에 엎드려 살다
이제는 푸르른 들과 함께 누운
가난하지만 착한 이웃들을 불러모아
모닥불을 일구자
 
- 이시영 -
 
 



번호 제     목 조회
28 나그네 / 박목월 470
27 청노루 / 박목월 572
26 낙화 / 조지훈 436
25 서울행 / 이시영 621
24 정님이 / 이시영 539
23 고모 / 이시영 459
22 산노래 / 이시영 648
21 지리산(智異山) / 이시영 601



 1  2  3  4  5  6  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