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생각 / 김용삼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04  
 
무덤생각
 
喪家에 다녀온 후 녹초가 되어
문간방에 누워 있었습니다 네 살 먹은
딸 아이 문밖에 서서 우는데
문을 열어주기가 싫었습니다 아이는
아빠를 서럽게 부르며 문을 두드립니다
 
아이의 울음소리를 듣다 문득
작은 방이 무덤이라 생각되었습니다
언젠가 마지막 옷으로 갈아입게 되는 날이면
무덤 밖에 서서 지금처럼 아이는
대답 없는 나를 부르며 눈물 뿌리겠지요
그때에는 일어나 달랠 수도 없겠지요
 
관뚜껑 같은 문을 열어
우는 아이 품 속에 꼭 안아 봅니다
 
- 김용삼 -
 
작가 2002 겨울 : 제2회 내일을 여는 작가 신인상 수상작
 
 



번호 제     목 조회
36 신부(新婦) / 서정주 452
35 단 칸 방 / 허수경 521
34 그 애가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어왔을 때 / 서정주 819
33 찔레꽃 / 이원수 882
32 첫사랑 그 사람은 / 박재삼 810
31 사랑은 / 박재삼 555
30 치자꽃 설화 / 박규리 434
29 무덤생각 / 김용삼 505



 1  2  3  4  5  6  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