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명시채집

하늘구경  



 

사랑은 / 박재삼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85  
 
사랑은
 
사랑은 개나리 환한
꽃가지 사이로 왔다가
이 겨울
허전한 팔가슴, 빈 가지 사이로
나를 달래는 빛깔인가, 희부옇게
눈이 내리면서,
그 뒷모습만 보이면서,
벌이 날개째로 우는 날은
다시 섭섭해 돌아올 것도 같은
그러한 표정으로
아, 결국은 사라지면서,
 
- 박재삼 -
 
 



번호 제     목 조회
16 인동차(忍冬茶) / 정지용(鄭芝溶) 526
15 향수(鄕愁) / 정지용(鄭芝溶) 509
14 소주병 / 공광규 507
13 나그네 / 박목월 507
12 소금인형 / 류시화 504
11 고모 / 이시영 489
10 울음이 타는 가을 강(江) / 박재삼 487
9 멧새소리 / 백석(白石) 484
8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백석(白石) 482
7 신부(新婦) / 서정주 480
6 낙화 / 조지훈 477
5 치자꽃 설화 / 박규리 464



 1  2  3  4  5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