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명시채집

하늘구경  



 

그 애가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어왔을 때 / 서정주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970  
 
그 애가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어왔을 때
 
그 애가 샘에서 물동이에 물을 길어 머리 위에 이고 오는 것을 나는 항용 모시밭 사잇길에 서서 지켜보고 있었는데요. 동이 갓의 물방울이 그 애의 이마에 들어 그 애 눈썹을 적시고 있을 때는 그 애는 나를 거들떠보지도 않고 그냥 지나갔지만, 그 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조심해 걸어와서 내 앞을 지날 때는 그 애는 내게 눈을 보내 나와 눈을 맞추고 빙그레 소리없이 웃었습니다. 아마 그 애는 그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을 수 있을 때만 나하고 눈을 맞추기로 작정했던 것이겠지요.
 
- 서정주 -
 
 



번호 제     목 조회
52 산너머 저쪽 / 정지용 2127
51 담장을 허물다 / 공광규 1478
50 절골 / 송진권 1419
49 산소 / 정지용 1314
48 하답(夏沓) / 백석(白石) 1267
47 산에서 온 새 / 정지용 1211
46 가는 길 / 김소월(金素月) 1068
45 찔레꽃 / 이원수 1044
44 담쟁이 / 도종환 1024
43 첫사랑 그 사람은 / 박재삼 997
42 그 애가 물동이의 물을 한 방울도 안 엎지르고 걸어왔을 때 / 서정주 971
41 어버이 / 김소월(金素月) 964



 1  2  3  4  5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