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끄락 / 마경덕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743  
 
머리끄락
 
그렁께 니 아부지, 아부지가…
아녀, 그만 들어가
딸깍
 
전화는 끊겼다. 또 꿈에 아버지를 보신 게지, 나는 잠깐 혼자 남겨진 엄마를 생각했고 TV에서 흘러나오는 노래를 따라 부르며 설거지를 마쳤다.
 
그렁께 그 머시냐, 머리끄락이,
머리카락이 뭐어?
거시기 말이여
딸깍
 
사흘 후에 온 전화도 싱거웠다. 나는 새우깡 한 봉지를 아작내며 읽던 책을 마저 읽었다.
 
………
엄마, 울어?
금메 밥 묵는디, 밥을 묵는디…
 
천리 밖에서 울음이 건너왔다. 늦은 저녁을 먹는데 흰 머리카락이 밥에서 나왔단다. 울음이 목에 걸려 밥을 삼킬 수가 없단다. 지난번은 장롱 밑, 지지난 번엔 서랍에서 아버지를 보았단다. 아무 데나 머리끄락 흘린다고 타박을 줬는디… 니 아부지 세상 버린 지 석 달인디 아직도 구석구석 살아있당께. 우리 엄마 우신다. 다 늙은 여자가 아이처럼 운다.
 
- 마경덕 -
 
「시와정신」 2006년 겨울호
 
 



번호 제     목 조회
44 국화 옆에서 / 서정주 558
43 옥수수밭 옆에 당신을 묻고 / 도종환 618
42 유월이 오면 / 도종환 582
41 절골 / 송진권 1105
40 머리끄락 / 마경덕 744
39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랑 523
38 고사(古寺) / 조지훈 610
37 가난한 사랑노래 / 신경림 427



 1  2  3  4  5  6  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