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鄕愁) / 정지용(鄭芝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8  
 
향수(鄕愁)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 이야기 지즐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얼룩배기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 그 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뷔인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짚벼개를 돋아 고이시는 곳,
 
― 그 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아란 하늘 빛이 그립어
함부로 쏜 화살을 찾으려
풀섶 이슬에 함추름 휘적시던 곳,
 
― 그 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전설(傳說)바다에 춤추는 밤물결 같은
검은 귀밑머리 날리는 어린 누이와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철 발 벗은 아내가
따가운 햇살을 등에 지고 이삭 줍던 곳,
 
― 그 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하늘에는 성근 별
알 수도 없는 모래성으로 발을 옮기고,
서리 까마귀 우지짖고 지나가는 초라한 지붕,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아 도란도란거리는 곳,
 
― 그 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 정지용(鄭芝溶) -
 
「조선지광」 65호, 1927.3
 
 



번호 제     목 조회
12 봄비 / 이수복(李壽福) 522
11 인동차(忍冬茶) / 정지용(鄭芝溶) 493
10 고향 / 정지용(鄭芝溶) 772
9 접동새 / 김소월(金素月) 412
8 소릉조(小陵調) / 천상병(千祥炳) 780
7 귀천(歸天) / 천상병(千祥炳) 514
6 향수(鄕愁) / 정지용(鄭芝溶) 479
5 적경(寂境) / 백석(白石) 686



 1  2  3  4  5  6  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