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졸시/잡문

하늘구경  



 

퉁소 소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04  
 
퉁소 소리
 
비가와도
억세게 내렸었는데
바람에 던져지던 빗방울 소리
미루나무 키 따라 높았었는데
아버지
마루 바람벽에 기대앉아
반창고로 테맨 퉁소 부시고
오소리 잡는 부엌
쿨럭이는 아궁이 앞
눈물로 부치시던 어머니의 밀쟁반
풋고추보다는 애호박이 좋았는데
이제는
눈물나도 청양고추가 좋고
비 내리면
내 안에는 혼자 우는 퉁소소리
 
- 안상길 -
 
 



번호 제     목 조회
241 질경이 571
240 사랑 550
239 토북이 534
238 비 개인 산골 620
237 퉁소 소리 605
236 나는 집비둘기가 싫다 529
235 어머니의 꽃밭 438
234 순대국 527
233 못난 소나무 577
232 가고 싶은 산골 561
231 무논을 보며 449
230 이명(耳鳴) 469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