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졸시/잡문

하늘구경  



 

노랗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9  
 
노랗게
 
출근길
떨어져 노랗게 마르는 아카시아 잎 냄새 좋아
좀 더 걸었다.
초여름 하얀 꽃향기로 꼬시더니
저무는 가을 떨어진 잎으로
생각을 끄집어내 말리게 한다.
 
내게
꽃향기 날리는 찬란한 날이 있었는가
내가 저 잎새들처럼
바삭한 풋내로 사라질 수 있을까.
노랗게 살아질 수 있을까.
 
고향
논 귀퉁이 노란 들국화가 보고 싶다.
 
- 안상길 -
 
 



번호 제     목 조회
289 크레파스 556
288 바람 553
287 산동네에서 611
286 콩밭의 허숭애미 581
285 늦가을 배추밭 594
284 행화촌杏花村 616
283 사연 601
282 딸아이의 수저질 604
281 산국차山菊茶 612
280 구절초 572
279 가을 모기 571
278 노랗게 470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